‘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조재범 21일 선고공판…검찰, 징역 20년 구형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조재범 21일 선고공판…검찰, 징역 20년 구형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1.21 09:52
  • 수정 2021-01-2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차례 성폭행·강제 추행 혐의
조씨 “성범죄 저지른 적 없다” 주장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가 23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심석희 선수를 비롯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 폭행 등 사건에 대한 항소심 공판을 받기 위해 호송차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1일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법정에 선다. ⓒ뉴시스·여성신문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법정에 선다.

21일 수원지법 형사15부(조휴옥 부장판사)는 구속기소 된 조씨에 대한 선고공판을 오후 2시 15분 수원법원종합청사 301호 법정에서 연다고 밝혔다.

조씨는 미성년자 쇼트트랙 선수를 약 3년간 30차례에 걸쳐 성폭행하거나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결심공판에서 조씨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조씨는 이에 대해 “지도과정에서 폭행·폭언을 한 것은 인정하나 훈육을 위한 것이었고, 성범죄를 저지른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