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적자 5조원' LG 스마트폰 사업 결국 접나
'누적 적자 5조원' LG 스마트폰 사업 결국 접나
  • 김현희, 김규희
  • 승인 2021.01.21 08:37
  • 수정 2021-01-21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운영방향 변경에도 고용은 유지
LG전자 대표이사 CEO 권봉석 사장이 MC(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사업본부의 사업 운영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20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 LG전자 스마트폰 '윙'이 전시돼 있다. ⓒ뉴시스
LG전자 대표이사 CEO 권봉석 사장이 MC(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사업본부의 사업 운영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20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 LG전자 스마트폰 '윙'이 전시돼 있다. ⓒ뉴시스

23분기 연속 적자, 누적 적자 5조원을 기록 중인 LG전자 모바일 사업부가 존폐 기로에 섰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20일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모바일 사업 관련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이라며 "축소∙매각∙유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은 한때 '초콜릿폰' 등의 성공으로 주력 사업이었지만 피처폰에서 스마트폰으로 전환하는 시기에 초기 대응이 늦어져 시장 주도권 확보에 실패했다.

현재 세계 시장 점유율은 1~2% 수준이다. 2015년 2분기부터 23분기 내내 영업적자를 기록했고,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무려 5조원에 달한다.

LG전자는 누적 적자가 불어남에 따라 2019년 스마트폰의 국내 생산을 중단하고, 베트남으로 공장을 이전하며 몸집을 줄여왔다.

그 결과 적자 수준을 2019년 1조원에서 2020년 8000억원대로 줄였으나 스마트폰 판매량은 매년 줄어들었고, 결국 매각 가능성을 검토하게 됐다.

지난해 출시해 기대했던 ‘스위블폰’ LG윙의 판매 부진도 영향이 컸다. LG윙은 폼팩터 혁신을 전면에 내세운 전략제품이었지만 국내 누적판매량이 10만대에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슷한 시기 삼성전자가 출시한 갤럭시S20의 경우 부진했다는 평가에도 출시 첫 달에만 국내에서 60만대가량이 팔린 것과 대조적이다.

LG전자는 이 같은 연속 적자와 전략제품의 실패에도 사물인터넷(IoT) 사업을 고려해 스마트폰 사업을 포기하지 않았다.

스마트폰 사업은 단순히 MC사업본부의 실적을 넘어 인터넷으로 가전제품, 자동차 등 모든 사물이 연결되는 IoT 시대에 컨트롤러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결국 영업적자가 예상치를 넘어서면서 매각을 고려한 사업 운영 방향을 고민하는 단계에 도달했다.

권 사장은 “사업 운영의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고용은 유지하니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며 “향후 사업 운영 방향이 결정되는 대로 소통하겠다”고 밝혔지만 어떻게 될지는 미지수다.

한편, LG전자의 향후 결정에 따라 이달 CES 2021에서 예고한 휘어지는 ‘롤러블폰’ 출시 계획도 차질이 예상된다. LG전자 관계자는 “현재는 결정된 것이 없어 롤러블폰을 계속 개발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