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확진자 수 작년 11월 이후 첫 300명대”
정 총리 “확진자 수 작년 11월 이후 첫 300명대”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1.01.18 09:39
  • 수정 2021-01-18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확진자 수가 지난해 11월말 이후 처음으로 300명대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확실한 안정세 달성을 다짐하면서 한 주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식약처의 허가 심사가 막바지 단계로 접어들었다”며 “안전성과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한 전문가 회의가 어제 있었고 오늘 오후에 그 결과를 국민들게 소상히 보고드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아 있는 심사절차가 차질 없이 진행된다면 다음 달 초부터는 코로나19 방역 현장에 투임돼 든든한 지원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노르웨이에서 중증 질환을 가지신 노인 29명이 백신을 맞은 후 사망하면서 안전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며 “다음 달에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큰 사례”라고 밝혔다. 이어 “방역 당국에서는 이번 사망사례에 대한 의학적 정보를 최대한 상세히 파악해서 접종계획 시에 반영해 주시기 바란다”며 “외교부는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나라의 실상을 빠짐없이 수집해서 주기적으로 관계부처와 공유해달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유럽 여러 나라에 대해 일부 제약회사가 백신 공급을 줄이며서 접종에 차질을 빚고 있다”며 “정부는 백신 계약의 이행 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약속된 분기 내에서도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