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가 툰베리 모습 담은 우표 발행…"시대를 반영"
환경운동가 툰베리 모습 담은 우표 발행…"시대를 반영"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15 07:36
  • 수정 2021-01-15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웨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모습을 담은 우표 ⓒPostNord
스웨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모습을 담은 우표 ⓒPostNord

스웨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의 모습을 담은 우표가 발행됐다.

스웨덴 우편 회사 '포스트노르드'(PostNord)는 현지시간 14일 "우표는 시대를 반영해야 한다"면서 이번 우표 발행 이유를 밝혔다. 우표는 이날부터 판매된다.

환경을 주제로 한 우표 시리즈 '소중한 자연'의 일부로, 툰베리가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노란색 비옷을 입고 언덕 위에 서 있는 그림이 담겼다. 가격은 12크로나(약 1천600원)다.

툰베리는 최근 몇 년 사이 확산한 청소년 환경 운동의 상징적인 인물이다.

그가 2018년 8월 일주일간 학교를 결석하고 스웨덴 국회 앞에서 지구 온난화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인 이후 전 세계 100여 개 도시에서 학생들이 이 운동에 동참했다.

툰베리는 노벨 평화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으며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올해의 인물'로도 선정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