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남성 PD, 미혼 행세하며 언론인 지망생과 교제 의혹...회사 “감사 착수”
KBS 남성 PD, 미혼 행세하며 언론인 지망생과 교제 의혹...회사 “감사 착수”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1.01.13 20:53
  • 수정 2021-01-13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피해자 A씨 SNS 통해 폭로
KBS “당사자 업무 배제 조치”
KBS는 소속 다큐멘터리 PD가 미혼 행세를 하며 언론사 취업 준비생에게 이성적으로 접근했다는 의혹이 일자 이 PD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후속 조치에 들어갔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KBS 본관의 모습. ⓒ뉴시스·여성신문
KBS는 소속 다큐멘터리 PD가 미혼 행세를 하며 언론사 취업 준비생에게 이성적으로 접근했다는 의혹이 일자 이 PD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후속 조치에 들어갔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KBS 본관의 모습. ⓒ뉴시스·여성신문

KBS 남성 PD가 미혼 행세를 하며 언론인 지망생에게 이성적으로 접근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KBS는 이 PD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후속 조치에 들어갔다.

KBS는 11일 해당 사안과 관련해 “사실관계 및 사규 위반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감사에 착수했으며 당사자에 대해서는 업무 배제 조치했다”고 밝혔다.

피해자 A씨는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해당 PD가 유부남이라는 사실을 숨긴 채 호감을 표현, 2017년 연말부터 약 한 달간 연인관계로 지냈다”고 밝혔다. A씨는 “KBS 성평등센터에도 관련 기록을 남겼지만, 제대로 조처될지 확신할 수 없어 공식적으로 사건을 접수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KBS는 감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추가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11일 A씨가 SNS에 게시한 전문이다. ⓒA씨 SNS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