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외무 "중국 끔찍한 야만 행위 저지르고 있다"
영국 외무 "중국 끔찍한 야만 행위 저지르고 있다"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13 07:55
  • 수정 2021-01-13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장 지역 강제 노동 연루 물품 수입 금지"
영국 빅벤 ⓒAP∙뉴시스
영국 빅벤 ⓒAP∙뉴시스

영국이 중국 인권 문제 관련 제품 수입을 금지하고, 이를 어기는 기업에 벌금을 부과한다.

로이터 등 외신들에 따르면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현지시간 12일 성명을 내고 "국제사회의 주도국 중 하나인 중국이 오늘날 진실로 끔찍한 야만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중국 신장 위구르자치구 강제 노동으로 제조된 제품이 영국에 들어온다는 의혹과 관련해 "영국은 이에 대응할 도덕적 의무가 있으며, 앞으로도 계속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라브 장관은 "국제 공급망에서 신장의 위치로 인해 전 세계 기업이나 공공기관이 부주의에 따른 것이라도 강제 노동에 연루된 공급업체로부터 물품을 들여올 위험이 있다"며, 영국은 이와 관련한 어떤 제품도 들여오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투명성 규정을 준수하지 않는 기업에 벌금을 부과하는 등 현대판 노예방지법을 강화하고, 이 법을 정부 조달 등 공공부문에도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라브 장관은 "일련의 조치는 어떤 영국 기관이나 정부, 민간 부문도 부주의든 고의든 간에 신장 지역의 인권 위반으로 수익을 얻거나, 이에 기여하는 것을 막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엔과 서방 국가들은 신장지역 재교육 수용소에 수용된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이슬람교도 약 100만 명이 강제노동에 동원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반면 중국 당국은 재교육 수용소가 테러리즘과 극단주의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직업교육 시설이라고 맞서고 있다.

신장 지역은 강제 노동을 통해 전 세계 면직물의 4분의 1가량을 공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