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세계 최고 부자 등극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세계 최고 부자 등극
  • 김현희 기자
  • 승인 2021.01.08 09:00
  • 수정 2021-01-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주가 폭등에 순자산 206조 원
1년 만에 164조 원 이상 늘어나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일론 머스크 ⓒAP∙뉴시스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의 주가 폭등에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세계 최고 부자에 올랐다.

블룸버그통신은 현지시간 7일 현재 일론 머스크의 순자산이 1885억 달러(약 206조 원)로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를 15억 달러(약 1조6000억 원) 차로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CNBC방송 집계로도 머스크의 순자산이 1850억 달러(약 202조 원)로 1천840억 달러(약 201조 원)의 베이조스를 넘어섰다.

머스크는 테슬라의 주가가 1년 전보다 740% 넘게 오르면서 그동안 1위였던 베이조스를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랐다.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에서 베이조스는 2017년 10월 1위에 오른 이후 3년 넘게 한 번도 이 자리를 양보한 적이 없었다. 반면 머스크는 지난해 초만 해도 순자산 270억 달러(약 29조5000억 원)로 50위권에 간신히 드는 수준이었다.

그러나 작년 한 해 동안 테슬라 주가가 743% 폭등하고 해가 바뀌어서도 급등세를 이어가면서 억만장자 순위가 요동쳤다. 2020년 머스크의 순자산은 1500억달러(약 164조 원) 이상 증가, 역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늘어났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주가 폭등에 힘입어 머스크는 작년 7월 전설적인 투자자 워런 버핏을 제치고 세계 부호 랭킹 7위를 차지했고, 11월에는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까지 넘어 2위에 올랐다.

머스크는 테슬라 지분 20%를 보유 중이고, 스톡옵션을 통한 미실현 장부상 이익도 420억 달러(약 46조 원)에 달한다. 그 외에 다른 자산은 거의 없다.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를 운영 중인 머스크는 자신의 재산에는 별 관심이 없고, 우주시대 개막의 꿈을 이루는 데 돈을 아끼지 않을 생각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화성의 도시에 가능한 한 많은 자본을 기여하고 싶다"며 자신의 재산은 인류를 '우주여행 문명'으로 급속 발전시키는 데 쓰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힌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작년 한 해 동안 불과 50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한 테슬라의 주가가 실적과의 괴리가 크다고 지적하면서도 민주당 행정부·의회가 전기차 시대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내다봤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