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의료 붕괴 조짐…긴급사태 선언할 듯
일본 의료 붕괴 조짐…긴급사태 선언할 듯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07 07:31
  • 수정 2021-01-07 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를 한 일본 시민들 ⓒ신화/뉴시스
마스크를 한 일본 시민들 ⓒ신화/뉴시스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 폭발적 증가로 '의료 붕괴'가 나타나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이다.

NHK에 따르면, 현지시간 6일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6001명이 새로 파악됐다. 누적 확진자는 26만150명이다. 사망자는 65명 증가해 3834명이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6000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이다. 전날 4914명 보고된 것에 이어 이틀 연속 하루 최다기록을 갈아치웠다.

일본에서는 확진자 급증으로 병상이 부족해지고 의료기관이 응급환자를 거절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도시오 일본의사회장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도시 지역에서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며 "이미 의료붕괴"라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7일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이다.

긴급사태는 도쿄도와 사이타마∙가나가와∙지바 등 수도권 4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8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한 달간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작년 4월에 이어 두 번째다.

하지만 학교나 보육시설 등은 원칙적으로 휴교·휴원하지 않도록 하며 대학 입시 공통 시험도 예정대로 추진한다.

때문에 감염 확산을 억제하는 효과가 얼마나 있을지는 단언하기 어렵다. 긴급사태 기간 연장이나 지역 확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