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남인순 의원 “박원순 피소사실 몰라… 유출한 사실 없다”
침묵 깬 남인순 의원 “박원순 피소사실 몰라… 유출한 사실 없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1.01.05 15:38
  • 수정 2021-01-0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발표 6일만에 공식 입장 발표
“7월 입장발표와 달라진 점 없다”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고위원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여성신문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피소사실 유출 의혹과 관련해 “피소사실도 몰랐고 유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5일 입장문을 통해 “지난 12월 30일 서울북부지검 발표 이후 제가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보도가 이어졌지만 저는 피소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며 “작년 7월 24일 최고위원회 공개회의를 통해 이점을 밝힌 바 있고, 이와 관련해서 달라진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검찰 발표 6일 만에 밝힌 공식 입장이다. 

그는 “검찰 발표자료에서도 박원순 전 시장이 특보를 통해 최초로 정보를 취득한 시점은 피해자의 고소장 접수 이전이고, 박원순 전 시장과 특보는 고소 이후에도 고소여부 및 구체적인 고소내용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나와 있다”며 “제가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남 의원은 “7월 8일 오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화로 ‘박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일 있느냐’고 물어봤다”면서 “구체적인 내용이나 사건의 실체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어서 이렇게 질문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피해자의 깊은 고통에 공감하며 위로 드리고 일상이 회복되길 바란다”며 “이 일로 오랫동안 국민 여러분께 혼란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서울북부지검은 지난달 30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관련 사실이 여성단체를 통해 남 의원과 임순영 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달됐다고 발표했다.

다음은 남인순 의원 입장 전문.

박원순 전 서울시장 피소사실 유출 보도 관련해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지난 12월 30일 서울북부지검 발표 이후 제가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보도가 이어졌지만 저는 “피소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습니다. 저는 작년 7월 24일 최고위원회 공개회의를 통해 이점을 밝힌 바 있고, 이와 관련해서 달라진 사실은 없습니다.

검찰 발표자료에서도 “박원순 전 시장이 특보 甲을 통해 최초로 정보를 취득한 시점은 피해자의 고소장 접수 이전이고, 박원순 전 시장과 특보 甲은 고소 이후에도 고소여부 및 구체적인 고소내용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제가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닙니다.

다만 저는 7월 8일 오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화로 “박원순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 있느냐?”라고 물어본 것입니다. 구체적인 내용이나 사건의 실체에 대해 전혀 들은 바가 없기에 이렇게 질문한 것입니다.

피해자의 깊은 고통에 공감하며 위로 드리고 일상이 회복되길 바랍니다.

이 일로 오랫동안 국민 여러분께 혼란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2021. 1. 5

남인순 국회의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