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민 선수 사망’ 경찰, 전 구단주 무혐의 처분
‘고유민 선수 사망’ 경찰, 전 구단주 무혐의 처분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1.01.04 16:43
  • 수정 2021-01-0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고유민 전 현대건설 배구단 선수의 어머니(오른쪽)와 박지훈 변호사 ⓒ뉴시스
故 고유민 전 현대건설 배구단 선수의 어머니(오른쪽)와 박지훈 변호사 ⓒ뉴시스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 고유민 선수 사망과 관련해 유족이 전 구단주를 고소·고발했으나 경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4일 고유민 선수 유족이 박동욱 전 구단주를 고소·고발한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구단에서 제출한 자료로 소명이 됐고, 혐의를 입증할 고소인 측 증거는 따로 제출되지 않았다”며 “혐의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고 선수는 2013년 프로배구 신인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해 활동하다 작년 2월 팀을 떠났고, 5월 임의탈퇴 처리됐다. 이어 작년 7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유족 측은 고 선수의 극단적 선택이 현대건설 코칭스태프의 따돌림과 배구 선수로의 앞길을 막은 구단의 행태 때문이라며 작년 8월 박 전 구단주를 사기·업무방해·근로기준법위반·사자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고발했다.

경찰은 유족 측과 구단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으나 정작 박 전 구단주는 소환하지 않았다.

한편, 현대건설 구단 측의 근로기준법 위반 사건을 수사한 서울지방고용노동청 관계자는 “고유민 선수는 법적으로 근로자 신분이 아니기 때문에 근로기준법 적용 대상이 아니다”라며 “불기소 의견으로 이번 주 중 송치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