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여성 10대 뉴스]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 제기
[2020 여성 10대 뉴스] 정의기억연대 회계 의혹 제기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0.12.26 09:25
  • 수정 2020-12-26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정의기억연대가 제1439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를 열었다. ⓒ홍수형 기자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홍수형 기자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2) 할머니가 피해자 지원단체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회계 부정 의혹을 제기해 큰 파문이 일었다. 위안부 인권운동의 중심축이던 정의연과, 전 정의연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각종 의혹에 휩싸이면서 운동 전반에 대한 신뢰도 흔들렸다.

이 할머니는 지난 5월 7일과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윤 의원과 정대협이 피해자들을 “이용했고”, 모금한 기부금과 성금을 피해자들을 위해 쓰지 않았으며 사용 내역도 불투명하다고 주장했다. 당시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윤 의원에 대해 “사리사욕을 챙겨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도 나갔다”, “할머니들 팔아먹어 30년간 운영해 벌 받아야 한다”고 비난했다. 이후 정의연의 회계 부실, 안성 힐링센터 고가 매입, 윤 의원 개인계좌로 모금된 기부금 사용 문제 등이 제기됐다.

정의연은 기부금 영수증 등을 공개하며 의혹을 부인했다. “30년 투쟁 성과를 폄훼하지 말아달라”며 외부 회계법인의 검증을 받겠다고 했으나, 검찰의 압수수색을 피할 순 없었다. 윤 의원은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지난 9월 불구속기소됐다. 정대협 상임이사이자 정의연 이사인 A씨(45)도 공범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실 여부는 법정에서 가려지게 됐다. 11월 30일 첫 재판에선 검찰과 윤 의원 측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섰다. 다음 재판은 내년 1월 11일이다.

정치권의 공방도 뜨거웠다. 야당은 윤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언급하며 공세에 나섰다.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던 여당은 검찰 기소 이후 윤 의원의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했다. 출당 여부는 “법원 판단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