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성범죄 지역 특화상담소 7곳 내년 문 연다
디지털 성범죄 지역 특화상담소 7곳 내년 문 연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0.12.17 17:49
  • 수정 2020-12-1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라에 상처준 박사방’ 25일 오전 종로경찰서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물 제작,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서울중앙지방검찰정으로 이송됐다. 기본소득당 당원들은 이날 종로경찰서 앞에 모여 '공범자도 처벌하라', '당신도 피해자만큼 고통을 겪어야지' 등의 손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일부 참가자는 구호를 외치며 울먹이기도 했다.  ⓒ홍수형 기자
지난 3월 25일 시민들이 종로경찰서 앞에서 조주빈 등 텔레그램 성착취 가해자에 대한 강력 처벌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홍수형 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는 디지털 성범죄 대응과 피해자 지원 강화를 위해 11일 ‘디지털 성범죄 지역 특화상담소’를 7개소 지정하고 내년 1월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기관은 경남1366, 경북성폭력‧가정폭력통합상담소, 대구성폭력피해상담소, 부산성폭력피해상담소, 전북성폭력피해상담소, 제주성폭력‧가정폭력통합상담소, 충남1366이다.

여가부는 각 특화상담소에 전문 상담사 2명씩 배치하고 심리 상담서비스와 트라우마 치료 지원 등 피해자 회복과 일상 복귀를 지원할 예정이다.

불법촬영물 삭제도 돕는다. 긴급지원이 필요한 경우 관련 증거자료를 수집, 해당 플랫폼 사업자에게 불법촬영물 삭제를 요청하기로 했다.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와 연계해 다른 플랫폼 유포 현황을 모니터링하는 등 사후관리도 지원한다. 

특화상담소는 교육기관, 수사기관, 아동‧청소년 지원기관 등 관계기관과 협조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디지털 성범죄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인식개선 활동도 지원한다.

여가부는 특화상담소 7개소 운영을 비롯해 불법영상물 모니터링 및 24시간 상담과 삭제지원을 위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전문인력 확충(22명), 디지털 성범죄 예방교육 콘텐츠 개발 및 보급, 디지털 성범죄 대응 전담부서 설치 등 내용을 포함한 2021년도 예산 41억원을 편성했다.   

황윤정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앞으로 특화상담소를 통해 지역에 거주하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이 보다 신속하고 꼼꼼한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불법촬영물 삭제지원과 심리치유 등 피해자 지원에 만전을 기하고, 지역 사회에서의 디지털 성범죄 예방 활동에도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
전화 02-735-8994, 홈페이지(www.women1366.kr/stopds)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