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중견기업, 국수·냉면 제조업 신규 진출 금지
대기업·중견기업, 국수·냉면 제조업 신규 진출 금지
  • 전성운 기자
  • 승인 2020.12.17 09:47
  • 수정 2020-12-17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개금밀면 ⓒ뉴시스
부산 개금밀면 ⓒ뉴시스

국수·냉면 제조업에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신규 진출이 금지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16일 생계형 적합업종 심의위원회를 열고 국수 생면·건면과 냉면 건면·생면·숙면을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했다.

중기부는 “국수와 냉면은 전통적인 소상공인 생산 품목으로 낮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영세한 사업 환경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최근 대기업이 해당 시장을 확대하고 있지만, 소상공인의 시장은 상대적으로 축소되고 있다”고 부연했다.

대기업은 내년 1월 1일부터 5년간 예외적 승인 사항 이외에 국수와 냉면 사업을 인수·개시·확장할 수 없다. 이를 위반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고, 위반 매출의 5% 이내 이행강제금도 부과할 수 있다.

이번 생계형 적합업종 신규 지정으로 국수와 냉면을 생산하는 대기업·중견기업은 직접 생산실적의 110%까지만 생산할 수 있다. 다만, 중소기업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물량에 대해서는 실적의 130%까지 허용한다.

중기부는 다만 면류 간편식(HMR)의 중간 재료로 국수와 냉면을 생산하는 경우 생산과 판매를 제한하지 않기로 했다. 간편식은 면뿐만 아니라 소스까지 함께 구성돼 있는 제품들로 CJ제일제당 ‘동치미 냉면’이나 농심 ‘둥지냉면’ 등은 규제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박상용 중기부 상생협력지원과장은 “외식업 침체로 음식점 등에 납품하는 면류 제조 소상공인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다”며 “이번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으로 면류 제조 소상공인이 더 안정적으로 사업을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