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카멀라 해리스, 타임 ‘올해의 인물’ 선정
조 바이든·카멀라 해리스, 타임 ‘올해의 인물’ 선정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0.12.12 13:40
  • 수정 2020-12-1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초로 미 대통령·부통령 동시에 ‘올해의 인물’ 선정
ⓒ타임지 트위터 계정
‘타임’(TIME)이 10일(현지시간) 홈페이지와 공식 트위터를 통해 ‘2020년 올해의 인물’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타임지 트위터 계정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이 10일(현지시간) ‘2020년 올해의 인물’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을 선정했다. 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 당선인과 함께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건 처음이다.

타임은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에 심각한 인종차별, 불평등, 재앙과 같은 산불, 민주주의의 위기가 동시에 겹쳤다”며 “이 와중에 펼쳐진 대선에서 두 사람이 ‘미국의 서사(story)를 바꿨다’”고 전했다. 선정 이유로 “분열의 분노보다는 공감의 힘이 훨씬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비탄에 빠진 세계를 치유할 비전을 제시했다”라고 밝혔다.

타임은 특히 해리스 당선인이 “부통령 집무실로 가게 될 첫 흑인이자 아시아계 여성”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해리스 당선인은 자메이카 출신 부친과 인도 출신 모친 사이에서 태어났다. 

대선 이후 과제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트럼프 행정부 4년 동안 분열된 미국 사회 수습’ 등이 거론됐다. 타임은 “어두운 겨울이 내려앉고 있고, 승자가 숨을 고를 시간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타임은 1927년부터 올해의 인물을 선정해왔다. 이전에도 미국 대통령 또는 대통령 당선인을 올해의 인물에 선정한 이력이 있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해리 트루먼, 린든 존슨, 지미 카터, 로널드 레이건, 빌 클린턴, 조지 W. 부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이 각각 대통령 또는 당선인으로 이름을 올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