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3주간 수도권 2.5단계…실내체육시설·공연장·학원 집합금지
오늘부터 3주간 수도권 2.5단계…실내체육시설·공연장·학원 집합금지
  • 김규희 수습기자
  • 승인 2020.12.08 10:05
  • 수정 2020-12-0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흥시설·노래연습장도 영업금지
지하철·시내버스 9시 이후 감축 운행
내년 대학입시 위한 학원 교습은 허용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8일, 서울 서초역 일대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거리두기하며 버스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8일, 서울 서초역 일대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거리두기하며 버스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서울시가 오늘부터 28일까지 3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적용한다.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에 따라 유흥시설, 실내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 8개 업종에 대해 집합금지(영업 금지)를 시행한다.

서울시는 앞서 7일 정부의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라 서울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상향을 결정했다.

2.5단계에서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운영시간 제한, 인원제한 등의 조치가 이뤄진다. 밤 9시 이후 대중교통 감축 운행, 10인 이상 집회금지, 공공기관 운영 중단 등 2.5단계보다 강화된 ‘서울형 3대 조치’도 이어진다.

9종의 중점관리시설 중 식당·카페를 제외한 8개 업종에 대해서는 집합금지가 시행된다. 기존에 집합금지가 적용된 유흥시설 5종(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과 서울형 강화조치가 적용된 실내스탠딩공연장의 집합금지는 유지된다. 추가로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이 집합금지된다.

최근 집단감염이 다수 발생한 학원도 집합금지가 시행된다. 다만 내년 대학입시를 위한 교습은 허용된다.

전면 집합금지가 되지 않는 주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는 밤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영화관, PC방, 오락실·멀티방, 직업훈련기관, 이·미용업장, 독서실·스터디카페, 유원시설(놀이공원 등), 300㎡ 이상의 상점·마트·백화점 등이 이에 해당한다.

목욕장업에서는 16㎡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한다. 사우나·찜질방 운영이 금지된다. 장례식장에서는 빈소 별로 30명 이상 이용을 제한하는 등 기존 조치가 계속된다. 결혼식장은 개별 결혼식당 50명 미만으로 인원 제한이 강화된다. 공연장에서는 좌석 두 칸 띄우기가 의무화된다.

시는 시내버스를 지난 5일 밤 9시 이후부터 30% 감축 운행하고 있다. 오늘부터는 지하철도 감축해 운행한다.

시는 공공시설 운영도 중단한다. 사회복지이용시설은 위험도에 따라서 휴관 조치를 취하거나 이용인원을 30% 이하로 제한해 운영한다. 

ⓒ보건복지부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에 따라 유흥시설, 실내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 8개 업종에 대해 영업 금지를 시행한다. ⓒ보건복지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는 필수적인 경제활동 외 일상 및 사회활동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제한이 강화된다. 실내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실외에서도 2m 이상 거리 유지가 어려운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의 조치가 있을 수 있다.

설명회, 기념식, 워크숍 등 50인 이상 모임·행사가 전면 금지된다. 시는 10인 이상의 모임·약속은 취소하기를 권고했다. 전시·박람회, 국제회의 등은 50인 인원 기준은 적용하지 않는다. 다만 시설면적 16㎡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도심 집회, 서울 전역에서의 10인 이상 집회, 호텔·게스트하우스·파티룸 등 숙박시설에서 주관하는 연말 파티나 행사 금지 조치도 계속 이어진다.

오늘부터 시행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서는 필수적인 경제활동 외 일상 및 사회활동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제한이 강화된다. 항상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실외에서도 2m 이상 거리 유지가 어려울 때,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보건복지부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