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EFA 챔스리그 최초 여성 심판 떴다
UEFA 챔스리그 최초 여성 심판 떴다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0.12.03 18:32
  • 수정 2020-12-03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출신 스테파니 프라파르
2일 유벤투스-디나모 키예프전 주심 맡아
프랑스의 축구 심판 스테파니 프라파르가 지난 2일(현지 시간) 유벤투스(이탈리아) 대 다이나모 키에프(우크라이나)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다. ⓒFIFA Women's World Cup 트위터 캡처
프랑스의 축구 심판 스테파니 프라파르가 지난 2일(현지 시간) 유벤투스(이탈리아) 대 다이나모 키에프(우크라이나)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다. ⓒFIFA Women's World Cup 트위터 캡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최초의 여성 심판이 떴다. 프랑스의 축구 심판 스테파니 프라파르는 지난 2일(현지 시간) 유벤투스(이탈리아) 대 다이나모 키에프(우크라이나)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다. 이전까지는 여성이 UEFA 챔피언스리그 심판을 맡은 적 없었다.

2009년 국제 심판 자격을 취득한 프라파르는 2011년 프랑스 디비전 3부리그 주심을 맡았고, 2014년 2부리그인 리그2 심판으로 데뷔했다. 2015년과 2019년 FIFA 여자 월드컵을 거쳐 지난해 4월 리그앙 첫 여성 심판으로 임명됐고, SC아미앵과 RC 스트라스부르의 경기를 담당했다. 지난해 9월 리버풀과 첼시의 2019 UEFA 슈퍼컵 결승을 맡아 남자축구 유럽 대항전 최초 여성 심판이 됐다. 같은 해 10월 유로파리그에 데뷔했다.

프랑스의 축구 심판 스테파니 프라파르가 지난 2일(현지 시간) 유벤투스(이탈리아) 대 다이나모 키에프(우크라이나)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다. ⓒFIFA Women's World Cup 트위터 캡처
프랑스의 축구 심판 스테파니 프라파르가 지난 2일(현지 시간) 유벤투스(이탈리아) 대 다이나모 키에프(우크라이나) 경기에서 주심을 맡았다. ⓒFIFA Women's World Cup 트위터 캡처

프라파르가 주심을 맡은 이날 G조 경기 결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앞세운 유벤투스가 키예프를 3-0으로 이겼다. 호날두는 이날 개인 통산 750호 골을 기록했다. 이미 16강행을 확정한 유벤투스는 4승 1패(승점 12)로 조 2위를 기록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