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동성애자 출입금지” 경주 게스트하우스 사장 “직원 해고...사과드린다”
[단독] “동성애자 출입금지” 경주 게스트하우스 사장 “직원 해고...사과드린다”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0.12.02 19:13
  • 수정 2020-12-02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숙객이 비판 리뷰 쓰자
'동성애 출입금지' 댓글 달아
논란 일자 댓글 삭제·사과
사장 “댓글은 직원이 독단 작성...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
경북 경주시의 관광지인 ‘황리단길’에 위치한 H 게스트하우스 관리자가 고객 후기에 단 댓글이다.
경북 경주시의 관광지인 ‘황리단길’에 위치한 H 게스트하우스 관리자가 고객 후기에 단 댓글이다.

 

“우리는 성차별을 하지 않으나 동성애의 출입을 금지합니다.”

경북 경주시의 관광지인 ‘황리단길’에 위치한 H 게스트하우스 관리자가 고객 후기에 단 댓글이다. 온라인상 비난 여론이 일자 이 업소 사장은 즉시 문제의 댓글을 삭제하고 사과했다.

친구와 H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김모씨는 지난달 27일 서비스 불만을 포함한 이용 후기를 온라인에 올렸다. 며칠 뒤인 지난 1일, H 게스트하우스 측은 김씨의 후기에 “우리는 성차별을 하지 않으나 동성애의 출입을 금지합니다”라는 댓글을 달았다.

김씨는 곧바로 “너무 황당하다. 여자끼리 같이 여행 가면 동성애인가요? 아님 제가 머리가 짧아서 동성애인가요?”라며 “사과가 없다면 이 내용을 널리 알리겠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이 내용은 캡처돼 온라인에 널리 퍼졌다.

H 게스트하우스 측은 문제의 댓글을 지우고, 2일 “참으로 죄송하다”며 “충고와 조언을 백분 참조해 더욱더 개선해 나가겠다”는 내용의 댓글을 다시 올렸다.

경북 경주시의 관광지인 ‘황리단길’에 위치한 H 게스트하우스 관리자가 고객 후기에 단 댓글이다. ⓒ온라인 캡처
H 게스트하우스 측 댓글을 본 이용객이 다시 남긴 글. ⓒ온라인 캡처
경북 경주시의 관광지인 ‘황리단길’에 위치한 H 게스트하우스 관리자가 고객 후기에 단 댓글이다. ⓒ온라인 캡처
H 게스트하우스 관리자가 새로 남긴 댓글. ⓒ온라인 캡처

사장 A씨는 이날 여성신문에 “댓글은 직원 개인이 독단으로 작성했고, 그 책임을 물어 해고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60대로 SNS는커녕 컴퓨터도 낯설어서 더 젊은 사람을 고용해 리뷰 관리를 맡겼다. (‘동성애자 출입금지’) 댓글을 등록한 걸 나중에 보고 이건 아니다, 소수자 차별은 안 된다 싶어서 바로 삭제했다. 그 직원도 잘랐다”고 설명했다.

댓글 작성 경위에 대해서는 “숙박업소를 운영하다 보면 ‘진상’ 고객도 적지 않고, 사실과 다른 일방적 주장을 담은 부정적 후기가 올라와 고민이 될 때도 있다”며 “불만 후기엔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게 좋다는 온라인 플랫폼 관리자의 조언이 있었고, 그래서 (해고된) 직원이 댓글을 남겼나 본데 결과적으로는 수년간 해온 사업에 먹칠을 했다”며 “이번 일은 제 불찰이며 깊이 사과드리지만 부디 하나만 보고 매도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A씨는 김씨의 결제액을 전액 환불하고 별도의 사과도 전했다고 밝혔다. 여성신문은 김씨 측의 입장을 들어보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