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월드엑스포 부산에서” 본격 유치전 돌입
“2030 월드엑스포 부산에서” 본격 유치전 돌입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0.12.02 14:55
  • 수정 2020-12-0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국제기구에 유치 의향 공식 표명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2일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설명하고 있다. ⓒ부산시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2일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를 설명하고 있다. ⓒ부산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2030년 부산 세계엑스포(World Expo) 유치전에 본격 돌입했다.

산업통상자원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획단 조영신 부단장은 1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제167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의향을 공식 표명했다.

공식 유치 표명은 2030부산월드엑스포 유치 활동의 본격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번 BIE 총회에서는 우리나라 이외에 러시아 모스크바도 유치 의향을 표명했고, 앞으로 다른 국가들과의 치열한 유치경쟁이 예상된다. 정부와 부산시는 앞으로 경쟁 예상 국가들의 동향을 계속 파악해 체계적인 대응전략을 수립할 계획이다.

엑스포 유치는 2014년 7월 부산시 주도로 시작돼 지난해 5월 국가사업으로 확정, 12월에는 범정부유치기획단이 출범해 국가 차원의 본격적인 유치 추진체제가 가동됐다. 내년 12월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완료되면 2022년에 유치계획서를 제출하고 2023년 BIE 현지실사를 통해 개최도시가 확정된다.

부산시는 “민‧관 합동 유치위원회 발족을 통한 범국가적 유치체계 구축, 엑스포 사이트 입지 경쟁력 확보, 엑스포 유치와 성공개최를 위한 필수 요건인 가덕신공항 건설 등 유치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