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의 입’ 여성들이 이끈다...바이든, 공보팀 참모 전원 여성 지명
‘백악관의 입’ 여성들이 이끈다...바이든, 공보팀 참모 전원 여성 지명
  • 이세아 기자
  • 승인 2020.11.30 13:17
  • 수정 2020-12-0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백악관 공보팀 최고위직은 전원 여성이다. (맨 위 왼쪽부터) 제니퍼 사키 백악관 대변인 지명자, 카린 장-피에르 부대변인 지명자, 케이트 베딩필드 공보국장 지명자, 필리 토바 공보부국장 지명자, 시몬 샌더스 부통령 대변인 지명자, 애슐리 에티엔 부통령 공보국장 지명자. ⓒ유튜브 캡처, Wikipedia
차기 백악관 공보팀 최고위직은 전원 여성이다. (맨 위 왼쪽부터) 제니퍼 사키 백악관 대변인 지명자, 카린 장-피에르 부대변인 지명자, 케이트 베딩필드 공보국장 지명자, 필리 토바 공보부국장 지명자, 시몬 샌더스 부통령 대변인 지명자, 애슐리 에티엔 부통령 공보국장 지명자. ⓒ유튜브 캡처, 공식 트위터 캡처, Wikipedia

차기 백악관 공보팀은 여성들이 이끌 전망이다.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백악관 대변인실, 공보국의 최고위직을 모두 여성으로 채우는 인사를 단행했다. 미 역사상 최초다. 바이든 당선인은 “전원 여성으로 구성된 최초의 백악관 선임 공보팀을 발표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차기 백악관 초대 대변인엔 제니퍼 사키 인수위 선임고문이 지명됐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백악관 공보국장과 국무부 대변인을 지낸 인물이다. 백악관 부대변인엔 카린 장-피에르 캠프 선임 보좌관이 지명됐다.

백악관 공보국장에는 바이든 캠프 선대부본부장을 지낸 케이트 베딩필드가 지명됐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바이든 당시 부통령의 공보국장을 지낸 인물이다. 공보부국장엔 이민자 출신으로 이민자들의 권리를 위해 활동해온 인물이자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히스패닉 미디어 담당관을 지낸 필리 토바가 지명됐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대변인에는 선거 캠프 수석 보좌관이었던 시몬 샌더스, 공보국장에는 캠프 선임 보좌관이었던 애슐리 에티엔이 지명됐다.

퍼스트레이디 질 바이든 여사의 공보국장에는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바이든 부통령의 대변인이었던 엘리자베스 알렉산더가 지명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