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4명 확진…기아차 광주공장 임시휴업
코로나19 4명 확진…기아차 광주공장 임시휴업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0.11.30 10:46
  • 수정 2020-11-30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보건환경연구원에서 연구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방법을 시범보이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25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보건환경연구원에서 연구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방법을 시범보이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이 근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에 따라 30일 주간조(1조) 공장 가동을 멈춘다.

대상 공장은 확진자가 근무 중인 1공장을 비롯해 2공장, 하남 버스특수공장 등이다.

봉고 트럭 등을 생산하는 3공장은 정상 가동하고 일반직 직원도 정상 출근한다.

주간조 근무 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 40분까지다.

광주공장 생산직 A씨(광주 686번)가 전날 오전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뒤 접촉자 추가 검사에서 3명이 더 확진됐다.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최초다.

A씨는 감염 경로가 아직 확인되지 않은 676번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된 직원들은 최근 식사 모임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 당국은 공장, 식당, 통근버스 등에서 확진자들과 접촉한 직원을 파악해 검사하고 정밀 방역을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검사 과정에서 확진자가 이어지면서 공장 가동 중단을 더 이어갈지 방역 당국 등과 협의하기로 했다.

1공장은 셀토스와 쏘울, 2공장은 스포티지, 쏘울, 3공장은 봉고 트럭, 하남공장에서는 대형버스와 군수용 트럭 등을 하루에 2천 대가량 생산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