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의힘 달서구의회 구의원 성희롱 발언 처벌하라”
민주당 “국민의힘 달서구의회 구의원 성희롱 발언 처벌하라”
  • 신준철 기자
  • 승인 2020.11.15 15:11
  • 수정 2020-11-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위가 20일 성희롱 시정 권고 사례집을 펴냈다. 지난해 인권위가 접수한 성희롱 진정 사건은 역대 최다인 303건을 기록했다. ⓒpixabay
 ⓒpixabay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달서구의회 구의원의 성희롱 발언에 대한 처벌과 재발방지 대책 수립을 촉구했다. 

조은주 민주당 청년대변인은 15일 “국민의힘 소속 달서구의회 구의원이 의회 출입하는 기자를 상대로 수차례에 걸쳐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차마 입에 담지도 못할 성적 비하 발언과 원색적이고, 모욕적인 성희롱 발언을 피해 여성인 기자에게만 한 것이 아니라, 동료 여성 의원들에게도 일삼았다는 점에서 해당 구의원의 저급한 성 인식과 행태에 대해 경악하며,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논평을 냈다. 

이어 조 대변인은 “더욱 놀라운 것은 가해자로 지목된 구의원이 논란이 일자 ‘친분관계에서 일어난 일상적 농담이었고, 비유했을 뿐 직접적 발언을 하지는 않았다.’는 식으로 해명 아닌 변명을 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또 해당 구의회 여성의원들이 문제가 된 의원을 상대로 명예훼손과 모욕혐의로 고소하고, 공개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함에 따라 오는 18일 긴급 임시회를 개최하고 윤리특별위원회를 소집하게 된 만큼 사건을 처리하는 전 과정에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성희롱은 사적 대화가 아닌 명백한 성범죄다. 성희롱 등 반인권적인 행위를 쉽게 넘기고 용인하는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한다”며 “해당 의원이 속한 당 차원의 사과와 징계를 촉구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가해자로 지목된 A의원은 달서구의회에 출입하는 한 여성 기자에게 ‘가슴을 보여달라’는 등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피해 기자는 “A 의원으로부터 ‘가슴 색깔, 모양을 봐야 한다’, ‘배꼽 모양을 정확히 알고, 몸을 한번 딱 섞어보면 그 사람의 관상을 알 수 있다’ 등 성희롱적 발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달서구의회 여성의원들은 지난 13일 구의회에서 최근 성희롱 발언 의혹으로 논란이 된 A구의원의 공개 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달서구의회 여성의원들은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달서구의회 여성의원들은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A의원이 여성기자를 성희롱하고 여성의원들을 비하했다"며 A의원과 이를 무마하려한 B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달서구의회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