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의 도전 끝에 30년 꿈 이루다… 메이저리그 최초 여성 단장 킴 응
7번의 도전 끝에 30년 꿈 이루다… 메이저리그 최초 여성 단장 킴 응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0.11.15 11:17
  • 수정 2020-11-1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애미 말리스 신임 단장에 킴 응 임명
1990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 인턴 입사
29살 때 뉴욕 양키스 부단장 올라
2005년 부터 7곳 구단 단장 면접 봤지만 고배
응 단장 "불가능해보이던 꿈...끈질기게 목표 추구했다"
킴 응 마이애미 말린스 단장. Miami Marlins
킴 응 마이애미 말린스 단장. ©Miami Marlins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역사상 최초로 여성 단장이 탄생했다.

MLB 구단인 마이애미 말린스가 킴 응(51)을 신임 단장으로 임명했다고 미 현지 언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여성이 북미 남성 스포츠 구단에서 단장을 맡은 건 전 종목을 통틀어 처음이다.

응 단장은 성명을 내고 "인턴으로 MLB에 입성한 지 수 십년이 지났다"며 "마이애미 말린스를 이끌게 된 것은 내 커리어의 영광"이라고 말했다.

응 단장은 이어 "내가 처음 이 업계에 들어왔을 때 여성이 메이저리그 팀을 이끈다는 것이 가능해 보이지 않았다"며 "하지만 난 끈질기게 나의 목표를 추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1990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에 인턴으로 입사하며 야구계에 입성한 응 단장은 29살 때 뉴욕 양키스 부단장에 오르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양키스에서 1998~2000년 월드시리즈 3연패를 이끌고 2002년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부단장까지 역임했다.

그러나 첫 여성 단장에 오르는 길은 멀고 험했다. 2005년 다저스를 시작으로 최소 7개 구단에서 단장직 면접을 봤으나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하지만 그의 말대로 "끈질기게 목표를 추구해" 야구계 입성 30년 만에 꿈을 이루게 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