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의혹’ 정바비 “고발 내용 전혀 사실 아니다” 반박
‘성범죄 의혹’ 정바비 “고발 내용 전혀 사실 아니다” 반박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0.11.12 14:51
  • 수정 2020-11-1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바비. ⓒ유어썸머
정바비. ⓒ유어썸머

인디그룹 ‘가을방학’의 작곡가 겸 프로듀서 정바비가 성범죄 의혹이 제기된 지 8일 만에 사실이 아니라며 해명했다.

정바비는 지난 11일 밤 자신의 블로그에 ‘정바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어제 저녁 늦게 처음으로 경찰 소환을 받고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고발 내용이 하나부터 열까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차분하게 밝히고 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먼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유가족 및 친지분들께도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며 “자칫 고인에 대한 누가 될 수도 있어 지금은 조심스럽지만, 조만간 오해와 거짓이 모두 걷히고, 사건의 진실과 저의 억울함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때까지는 판단을 잠시만 유보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또한 언론이 최소한의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은 점에 대해 응당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썼다.

앞서 지난 3일 MBC TV ‘뉴스데스크’는 20대 가수 지망생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전 남자친구이자 작곡가인 B씨로부터 불법 촬영과 성폭력을 당해 고통 받았다는 유서를 남겼다고 보도했다.

방송에서 모자이크 처리를 하는 등 처음에는 B씨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모자이크 처리한 자료 화면의 모습이 정바비와 닮았고, 그가 최근 유명 아이돌 그룹의 앨범에 참여한 사실까지 겹쳐지면서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정바비’와 ‘가을방학’이 언급됐다.

같은 시기 정바비가 사회연결망서비스(SNS)를 비공개로 돌리고, 예정됐던 콘서트까지 취소하면서 의혹이 불거졌다.

한편 정바비는 인디밴드 ‘언니네 이발관’의 원년멤버로 ‘줄리아 하트’, ‘바비빌’ 등에서 활동했으며 현재 '가을방학' 소속으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에는 작사 및 작곡가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곡 ‘드림 글로우(Dream Glow)’ ‘앤서: 러브마이셀프(Answer : Love Myself)’ ‘134340’ 등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의 ‘간지러워(Roller Coaster)’, ‘20cm’, ‘하굣길’ 등에도 참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