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2주년 축하메시지]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창간 32주년 축하메시지]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서현 기자
  • 승인 2020.11.06 14:36
  • 수정 2020-11-0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녕하십니까, 제주 서귀포시 국회의원 위성곤입니다.

여성신문 창간 32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전문지이자 유일한 주간여성전문지인 여성신문은 지난 32년간 우리 여성의 대변인으로서 눈과 입이 되어왔습니다.

여성의 권익 신장과 양성평등 실현은 여전히 완성되지 않은 과제로 남아있으며 우리가 갈 길은 아직 멉니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거나 손해 보는 일이 도처에 남아있습니다. 우리의 여성 고용률과 성별 임금격차는 OECD 회원국 중 최하위권입니다.

양성평등을 단시간에 실현하기는 어렵습니다. 법과 제도, 문화와 인식 모든 영역에서 꾸준하게 변화를 실천해 나가야 하며 그 과정에서 언론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여성신문이 그 역할을 도맡아 우리 사회가 보다 발전하고 성숙할 수 있도록, 진정한 ‘미래 신문’으로 끊임없이 성장할 것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다시 한 번 여성신문의 창간 32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