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2주년 축하메시지]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창간 32주년 축하메시지]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 김서현 기자
  • 승인 2020.11.06 14:31
  • 수정 2020-11-06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신문 애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윤호중 국회의원입니다.

대한민국 유일 여성 정론지, 여성신문 창간 32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그동안 여성 인권 증진을 위해 앞장서 온 여성신문의 헌신에 깊은 존경심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여성신문은 지난 32년간 다양한 사회현상과 정치적 의제를 여성의 관점으로 담아냈습니다. 그 결과 여성 인권 향상을 비롯해 호주제 폐지, 남녀고용불평등 완화, 스토킹 방지 등 모두가 알고 있으나 눈 감아버린 사회문제를 여성의 관점으로 바라보게 됐습니다. 당연한 것을 당연하게 여기지 않았던 여러분들의 시선과 목소리는 사회의 진보를 촉진했고 여성의 목소리를 대변했습니다.

그러나 갈 길은 아직 남아있습니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지 않고 여성의 능력과 잠재력이 인정받는 세상을 위해 앞으로도 귀한 역할을 계속해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저 역시 성평등과 다양성이 존중되는 사회를 위해 여러분과 발맞춰 걷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