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홍남기에 “경제회복 이끌 적임자”…거취 논란 직접 차단
문 대통령, 홍남기에 “경제회복 이끌 적임자”…거취 논란 직접 차단
  • 조혜승 기자
  • 승인 2020.11.05 15:19
  • 수정 2020-11-05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사표냈다 반려된 홍 부총리 소동
청와대, 거듭 재신임 강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여성신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사표를 제출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 재신임을 강조하며 힘을 다시 실어줬다. 문 대통령이 홍 부총리의 지난 3일 사의 표명을 즉각 반려한 지 이틀이 지났음에도 홍 부총리의 거취가 논란이 된 데 따른 것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홍남기 부총리가 코로나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 과정에서 큰 성과를 냈고 향후 경제 회복의 중대 과제를 극복하는데 적임자라고 판단해 사표를 반려하고 재신임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최근 주식 양도세 대주주 요건이 정부 방치인 3억원이 아닌 현행 10억원으로 결정된 데 따른 책임을 지고 지난 3일 사표를 제출했다가 문 대통령이 즉각 사표를 반려하고 재신임했음에도 여전히 여권 안팎에선 홍 부총리가 연말 개각 대상에 올라왔다는 등 보도가 이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3일 사표를 반려한 시점 논란을 정리했으나 불필요한 논란이 계속돼 대통령이 다시 정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이 코로나 재확산 속에서도 3분기 경제성장률이 2%를 넘었거나 육박해 OECD 국가 중 경제성장률이 가장 높은 나라로 우리나라를 지목할 정도로 성과를 냈다고 청와대는 부연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향후 개각 상황에서 홍 부총리가 교체될 가능성에 대해 언급은 없었지만 연말·연초 예정된 개각 국면에서 홍 부총리가 그대로 유임할 것이라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홍 부총리는 사의 표명 다음 날인 지난 4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인사권자 뜻에 맞춰 직무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사의를 철회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3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미국 대선 상황을 논의하고 그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