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시민 독재' 실언... 복학왕, 헬퍼와 관련 없어"
주호민 "'시민 독재' 실언... 복학왕, 헬퍼와 관련 없어"
  • 김서현 기자
  • 승인 2020.09.21 10:52
  • 수정 2020-09-2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웹툰 작가 주호민. ⓒ뉴시스.여성신문
웹툰 작가 주호민. ⓒ뉴시스.여성신문

 

웹툰작가 주호민이 독자들이 웹툰을 비판하고 나선 일련의 사태를 두고서 “시민독재”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유튜브를 통해 사과했다.

주호민은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단어 선택이 신중하지 못했다”며 “시민 독재는 제가 조절하지 못해서 나온 실언이었고 사과한다”고 말했다.

자신의 발언이 최근 여성혐오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기안84의 ‘복학왕’과 삭의 ‘헬퍼’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많은 분이 오해하는데 두 작가의 만화를 보지 않는다. 그것 때문이 아닌 전반적인 분위기에 대한 얘기였다”고 밝혔다. 실제로 당시 말이 나오게 된 배경에는 ‘최근 웹툰 검열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서였다.

주호민은 발언이 나온 배경에는 신인 작가가 일진이 아이들을 괴롭히다가 후에 ‘참교육’ 당해 갱생하는 내용을 그리려 했는데 폭력 장면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위축돼 해명하는 모습을 본 것이 있다고 밝혔다.

주호민은 “이런 상황이 심해지고 있다. 웹툰뿐 아니라 웹소설·예능도 마찬가지고 꽤 됐다”며 “꽤 오랫동안 진행된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고 제가 (시민 독재라는) 과격한 단어를 사용했다. 죄송하다”고 다시 사과했다.

주호민은 18일 트위치에서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던 중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앞서 네이버 웹툰에서 일어난 ‘복학왕’과 ‘헬퍼2:킬베로스’ 사태를 두고 한 말이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정치적으로 해석한 비난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정권과 상관없이 진행된 것”이라며 “그렇게 연결되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같은 방송에서 주호민은 2012년 딴지일보 달력에 그린 그림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당시 그는 천안함 음모론 중 하나인 ‘인간 어뢰설’을 그림으로 그려 희화해 했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당시에는 천안함 폭침을 두고 음모론이 팽배했다. 인간어뢰설도 있었고, 그래서 이걸 희화화한 것”이라며 “저는 딴지일보 독자였고 그쪽에서 일을 하다 보니 그걸 그렸는데 결과적으로는 북한이 한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완전히 틀린 것이다. 그 점에 있어서는 정말 큰 사과를 드린다. 뭐 할 말이 없다”고 인정하고 사과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