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까지 제과점도 포장·배달만... 편의점은 야간 취식 금지
13일까지 제과점도 포장·배달만... 편의점은 야간 취식 금지
  • 홍수형 기자
  • 승인 2020.09.07 19:20
  • 수정 2020-09-07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경기도 성남시 위치한 한 카페는 오늘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1주일 연장하며 프랜차이즈형 제과점, 아이스크림 매장, 빙수점 등도 영업시간 동안 실내 취식이 금지하여 객석이 모두 철 수 됐다. ⓒ홍수형 기자
7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위치한 한 카페 내부 좌석이 모두 치워져 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1주일 연장하며 수도권 프랜차이즈 제과제빵점, 아이스크림·빙수점 등도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 편의점은 오후 9시 이후 취식이 금지된다. ⓒ홍수형 기자

정부가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연장하며 7일부터는 그동안 낮에 매장 내 취식이 가능했던 프랜차이즈형 제과제빵·아이스크림·빙수점도 포장과 배달만 허용된다. 

실내활동 제약에 따라 시민들이 한강공원 등 야외로 몰리는 풍선효과를 막기 위해 서울에서 오후 9시 이후 포장마차, 푸드트럭, 한강공원 등에서 취식이 금지된다. 이번 조치는 13일 자정까지 이어진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