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아랑곳 않고… 6~8월 룸살롱·클럽 방문자 492만명
코로나 아랑곳 않고… 6~8월 룸살롱·클럽 방문자 492만명
  • 조혜승 기자
  • 승인 2020.09.03 16:05
  • 수정 2020-09-0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룸살롱·클럽에 492만8750명 방문
노래연습장은 1169만명,
단란주점 90만947명 찾아
다중이용시설을 입장하는 이용자는 QR코드로 출입 등록을 해야 한다. ⓒ뉴시스

 

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 3개월간 492만명이 넘는 인원이 룸살롱·클럽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의 방역 수칙이 무색해진다는 비판이 인다.

3일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이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받은 ‘다중이용시설 전자출입명부 현황’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8월 말까지 유흥주점(룸살롱 및 클럽 등)에 출입한 인원은 492만8750명(복수 집계, QR코드 이외 수기 명부 제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 명이 여러 차례 출입하면 복수로 집계했다. 수기 명부를 합치면 출입 인원이 늘어날 것으로 분석된다. 

같은 기간 단란주점은 90만947명 헌팅포차 59만3846명 감성주점 59만2821명 노래연습장 1169만1119명 콜라텍 7만2379명 등 다녀갔다. 

또 같은 기간 실내 집단운동 901만6118명, 실내 공연장 4만9018명, 학원 561만8090명, PC방 739만2319명, 방문판매업체 104만9195명, 물류센터 188만7150명, 뷔페 401만3984명 등이 갔다.

월별 집계를 보면 유흥주점은 6월 92만2151명에서 7월 238만664명으로 늘었다가 8월 162만5923명으로 줄었다.

주간 집계로는 8.15 광화문 집회가 다중이용시설 방문자 집계에 크게 영향을 줬다. 광화문 집회 이전 8월 1~2주간 유흥주점 출입자는 9만5405명에서 17만5179명으로 급증했다가 3주 차 2만3230명으로 급감했다. 다른 곳도 비슷한 등락을 보였다. 헌팅포차는 6월 11만3972명에서 7월 28만2609명으로 폭발적으로 출입자가 늘었으나 8월 19만7265명으로 크게 감소했다. 학원은 6월 8918명이 다녀갔다가 7월 306만1253명, 8월 221만7919명이 왔다갔다. 감성주점과 노래연습장 등도 3주째에 이용자 수가 급감하는 비슷한 추이를 보였다.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에 정부가 방역 수칙을 강화한 조치가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정부는 지난달 19일부터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 시설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집합금지 행정조치 대상 12종은 클럽과 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실내 집단운동(GX 등), 방문판매 등 직접 판매 홍보관, 유통물류센터, 대형학원(300인 이상), 뷔페, PC방 등이다. 7월 10일부터 교회도 포함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위험 시설을 이용 시 QR코드 전자출입명부 제도를 도입했다. 입장할 때 휴대폰으로 네이버와 카카오 등 발급한 1회용 QR코드를 제시해 방문기록(이름, 연락처, 출입시간 등)을 남기게 했다. 발급된 QR코드가 누군가 저장해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일었다.

추 의원은 ”수기 명부도 개인신상정보 대량 유출 등 우려가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QR코드는 보안이 괜찮을까.

네이버와 카카오 등에 따르면 개별 시설에선 해당 QR코드를 식별할 수 없으며 이 정보는 4주 뒤 자동 파기된다고 밝힌 바 있다. 방역 당국이 확진자 정보가 필요할 경우에만 QR코드(개인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지난 8월 19일 0시부터 다음달 6일까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후속 강화조치에 따라 기존 유흥시설과 노래연습장 등 기존 12종의 고위험시설에 대한 영업중단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