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평등 영화 기준 ‘벡델 테스트’ 통과한 2020 한국영화 10편
성평등 영화 기준 ‘벡델 테스트’ 통과한 2020 한국영화 10편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0.08.19 16:15
  • 수정 2020-08-1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영화감독조합·문체부 선정
82년생 김지영·벌새·메기·
윤희에게 등 ‘벡델초이스10’
성평등 공헌 영화인으로는
김보라 감독·김희애 배우 등 선정
‘미성년’ 작가 김윤석 남성 유일

 

영화 '윤희에게'의 한 장면. ⓒ(주)리틀빅픽처스
영화 '윤희에게'의 한 장면. ⓒ(주)리틀빅픽처스

 

첫째, 영화 속에 이름을 가진 여성 캐릭터가 최소 두 사람이 나올 것.
둘째, 이들이 서로 대화를 나눌 것.
셋째, 해당 대화 소재나 주제는 남자 캐릭터에 관한 것이 아닐 것.

영화의 성평등을 가늠하는 지수로 널리 활용돼온 ‘벡델 테스트’의 항목이다. 남성이 장악한 세계 영화 속에서 여성이 얼마나 자주, 주도적인 캐릭터로 등장하는지를 세 가지 잣대로 판단하는 지수로, 미국의 커밍아웃한 레즈비언 만화가 앨리슨 벡델이 1985년 고안했다. 이제까지 이 테스트를 통과하는 한국영화는 무척 드물었다.

한국영화감독조합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지난해 1월부터 올해 상반기에 개봉한 영화 중 성평등과 영화의 다양성을 진작하는 데 기여한 작품으로

‘벡델초이스10’. Ⓒ한국영화감독조합
‘벡델초이스10’. Ⓒ한국영화감독조합

 

을 선정해 발표했다. 배우와 감독, 평론가 등 9인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선정 작품은 ‘82년생 김지영’, ‘메기’, ‘미성년’, ‘벌새’, ‘아워 바디’, ‘야구소녀’, ‘우리집’, ‘윤희에게’, ‘찬실이는 복도 많지’, ‘프랑스여자’다(가나다 순).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련 기사에는 상당한 악플이 달린다. 지난달 말에는 관객들이 고의로 평점을 주지 않는 '평점 테러'를 일으키기도 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82년생 김지영’ ⓒ롯데엔터테인먼트

 

벡델초이스10 선정 기준에는 기존 벡델 테스트 항목에 4가지가 추가됐다. 영화 뿐 아니라 영화산업 고용에 있어서의 성평등도 중요하다는 취지에서다. △감독, 제작자, 시나리오 작가, 촬영감독 중 1명 이상이 여성 영화인일 것 △여성 단독 주인공 영화이거나, 여성 단독 주연이 아닐 경우 여성 캐릭터의 역할과 비중이 남성 주인공과 동등할 것 △여성 단독 주인공 영화이거나, 여성 단독 주연이 아닐 경우 여성 캐릭터의 역할과 비중이 남성 주인공과 동등할 것 △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적 시선을 담지 않을 것 등이다. 

영화 '벌새' 김보라 감독 ⓒ곽성경 여성신문 사진기자
영화 '벌새' 김보라 감독 ⓒ여성신문

 

성평등을 실현하는 데 공헌한 영화인인 ‘벡델리안’에는 ‘벌새’의 김보라 감독, ‘미성년’의 이보람·김윤석 작가, ‘윤희에게’의 김희애 배우, ‘우리집’ 제작사인 아토ATO의 김지혜 대표가 뽑혔다.

영화감독조합은 한국 영화가 보다 평등한 성별 재현을 하도록 돕고 보다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낼 수 있도록 응원하기 위해 ‘양성평등주간’(9월1~7일)에 ‘벡델데이 2020’ 행사를 마련했다. 행사 기간에는 심포지엄과 온라인 중계를 통한 라운드 테이블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