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자루 쥔 국가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의혹’ 풀까
칼자루 쥔 국가인권위 ‘박원순 성추행 의혹’ 풀까
  • 김서현 기자
  • 승인 2020.07.27 18:45
  • 수정 2020-07-2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8개 여성단체
28일 인권위 행진 및 기자회견
“인권위가 직권 조사 해야” 촉구
22일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한국성폭력상담소가 '고박원순 서울시장의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수형 기자
22일 오전 서울 시내 모처에서 한국성폭력상담소가 '고박원순 서울시장의 성폭력 사건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홍수형 기자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이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하기로 했다. 서울시 진상조사단 구성 무산으로 인권위 직권 조사가 진상을 밝힐 유일한 방법이 되면서 진상 규명의 공은 인권위로 넘어갔다. 

피해자 측은 지난 23일 2차 기자회견에서 인권위에 진정서를 접수하겠다고 밝혔다. 피해자 측은 이르면 이번 주에 진정을 넣을 것으로 보인다.  

여성단체도 인권위에 직권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8개 여성단체는 28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오전 10시30분 시청역 5번 출구 앞에 모여 인권위 앞까지 연대행진을 한 뒤 직권조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기자회견 후에는 발동 촉구 요청서를 인권위에 제출할 예정이다. 

행진에 참가자격 제한은 없으며 이번 사건에 대해 분노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보라색 우비 또는 우산 등을 착용하길 권고하지만 의무는 아니다. 

이들 단체는 행진에 참석한 시민 150명에게 보라색 우산을 나눠줄 예정이다.

공동행동에 나선 단체는 현재 직권조사 발동 촉구 요청서의 연서명을 받고 있다. 연서명은 http://vo.la/ez8IT 에서 받고 있다. 

7월22일 ‘박원순 성추행 사건’ 피해자 A씨 측은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청 측의 진상조사단을 통한 진상규명 및 참여를 공식 거부하고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를 받길 원한다고 밝혔다. A씨 측 법률대리인은 7월 중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낼 예정이다.

경찰은 현재 고 박 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하고 A씨가 비서실에서 근무하던 기간에 관련있는 관계자 등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A씨의 피해 사실을 알고도 묵인하거나 방조했는지 여부를 확인 중이다.

16일에는 여성의당이 인권위에 서울시청에 대한 성폭력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