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승 대표 "박원순에 사과 시간도 안 줘... 우리에게 돌려달라"
장영승 대표 "박원순에 사과 시간도 안 줘... 우리에게 돌려달라"
  • 김서현 기자
  • 승인 2020.07.23 18:59
  • 수정 2020-07-23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 대표
피해자 측 기자회견 맹렬 비난
장영승 페이스북 캡처

 

장영승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가 2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한 A씨와 지원단체의 기자회견에 대해 "기자회견을 보다가 중단했다. 분노를 넘어 살의마저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장 대표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기자회견에 대해 비판 의견을 쏟아냈다.

장 대표는 "나는 시장님은 여러 정황상 잘못을 인지하셨더라도 사과를 할 기회조차 얻지 못했던 것이 분명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시장님께 사과를 할 여유뿐만 아니라 삶을 정리할 시간조차 주지 않았다"며 "구겨진 A4용지에 작성된 짤막한 유서를 읽으며 느껴지는 그 급박함에 나는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분개하는 이유는 그 지점으로부터 시작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시장님을 파렴치한으로 몰고가기 위해 영결식 하는 날에 기자회견을 함으로써 그의 급작스러운 죽음을 감당해야할 유가족들과 시장님을 사랑했던 많은 사람들에게 애도할 시간조차 주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장 대표는 "심지어 기자회견을 영결식 이후로 연기해달라는 서울시 여성정책실장의 부탁 전화를 압박이라고까지 표현하면서 비난했다"며 "그리고 지금까지 모든 애도행위와 진실을 궁금해하는 시민들의 마음조차 2차가해라는 표현으로 억압했다"고 지적했다.

또 "아마 언젠가는 고소인이 언론에 직접 등장하겠지만 오랜 시간 시장님을 존경해왔던 사람으로서 시장님이 떠난 슬픔만큼 고소인에게 죄송스러움과 미안함을 전한다"며 "감히 고소인에게 조언을 한다면 인간의 행복함이란 삶의 진정성과 진실함을 바탕으로 만들어진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편이 되어드릴터이니 용기를 가지시라. 우선 대리인을 내치시라. 그리고 시장님을 시민의 마음속으로 돌려보내주시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A씨 측이 밝힌 바에 따르면 A씨는 4년간 도움을 줄 수 있는 상급자가 포함된 총 20명의 사람에게 피해 사실을 밝혔으나 "네가 예뻐서 그랬겠지" 등으로 묵살 당했다. 

또 인사이동 시기마다 부서이동을 요청했으나 박 시장은 승진자를 부서이동 하는 제도는 자신이 만든 제도임에도 "그런 법이 어딨느냐"고 이동 시키지 않았다. 

A씨는 박 시장이 보낸 메시지 등을 주변에 보이고 상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장 대표는 1990년 그룹웨어 전문기업 나눔기술을 창업한 대표적인 벤처 1세대다. 그는 박 전 시장에 의해 지난 2018년 10월 SBA 대표로 임명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