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AIR 국제학생회의 조직위원장 신지수씨
HPAIR 국제학생회의 조직위원장 신지수씨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학생도 국제회의 경험 높였으면”
@11-2.jpg

숙명여대에서는 지난 21일부터 제12회 HPAIR 국제학생회의가 열렸다. ‘통합과 혁신: 동적 아시아를 위한 공동의 장을 찾아서’를 주제로 4일 동안 열린 이 회의에는 300여명의 각국 대학생들과 김대중 전 대통령을 비롯한 50여명의 연사들이 참석해 아시아의 미래에 대해 활발한 토론을 펼쳤다.

세계적인 학생회의를 한국에 유치해 성공적으로 치러낸 주인공은 바로 2003 HPAIR 서울 국제학생회의 조직위원장인 신지수(숙명여대 수학통계학부·22) HPAIR 숙명 클럽 회장.

“캐다나 교환학생 시절 HPAIR를 처음 접하고 각국의 뛰어난 인재들을 보면서 스스로를 발전시키는 자극제가 된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가 한국에 돌아온 후 뜻이 맞는 회원 10명과 함께 지난 2001년 HPAIR 숙명 클럽을 결성한 계기다. 이제 겨우 2기 회원을 받아들이고 회원들의 국제회의 참가 경험도 지난해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HPAIR에 불과한 이들이 세계적인 학생회의를 유치한 일은 주위를 놀라게 했다.

“공식 기관이 아니라 동아리가 주최여서 스폰서를 구하거나 연사를 섭외하는 데 많이 힘들었어요.” 낮에는 호텔, 관광공사 등으로 뛰어다니고, PC방에서 유치계획서를 만들어 다시 영문으로 작성하는 일로 밤을 지새웠다.

현재 숙명여대, 서울대, 연세대에만 결성돼 있는 HPAIR 클럽을 여러 학교로 확대해 우리나라 학생들도 국제회의에서 외국 학생들과 친숙해지고 국제회의 경험을 넓혔으면 하는 바람이 이번 회의에 담겼다. 그 뜻이 전해져 카이스트, 고려대 등 국내 대학 학생들도 이번 회의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HPAIR(Harvard Project for Asian and International Relations)는 지난 91년 하버드 대학생들이 창설한 회의로 세계 일류 대학 학생들과 경제, 정치, 학술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국제 관계 주요 쟁점에 대해 논의하는 세계적인 학생회의다. 이번 회의는 지난 96년 서울대에서 제5회 회의를 유치한 이후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HPAIR 국제학생회의다.

김선희 기자

abortion pill abortion pill abortion pill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