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윤미향 의원, 쉼터 소장 추모 “가슴이 미어집니다”
[전문] 윤미향 의원, 쉼터 소장 추모 “가슴이 미어집니다”
  • 이하나 기자
  • 승인 2020.06.07 18:48
  • 수정 2020-06-08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통해 손영미 소장 기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을 나서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을 나서고 있다. ©여성신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7일 전날 사망한 고 손영미 ‘평화의 우리집’ 소장 추모사에서 “내 영혼이 파괴되는 것 부여잡고 씨름하느라 우리 소장님 영혼을 살피지 못했다. 정말로 미안하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 복동 할매 무덤에 가서 도시락 먹을 일은 생각했었어도 이런 지옥의 삶을 살게 되리라 생각도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기자들이 쉼터 초인종 소리 딩동 울릴 때마다, 그들이 대문 밖에서 카메라 세워놓고 생중계하며, 마치 쉼터가 범죄자 소굴처럼 보도를 해대고, 검찰에서 쉼터로 들이닥쳐 압수수색을 하고, 매일같이 압박감, 죄인도 아닌데 죄인의식 갖게 하고, 쉴 새 없이 전화벨 소리로 괴롭힐 때마다 홀로 그것을 다 감당해 내느라 얼마나 힘들었을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손 소장이 통화에서 ‘영혼이 무너졌나 보다. 힘들다’고 말한 것을 전하며 “나는 뒤로 물러설 곳도, 옆으로 피할 길도 없어서 앞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며 버텼는데 내 피가 말라가는 것만 생각하느라 소장님 피가 말라가는 것은 살피지 못했다”고 자책했다.

윤 의원은 “당신의 그 숭고한 마음을 너무나 잘 알기에 내 가슴 미어진다. 외롭더라도 소장님, 우리 복동 할매랑 조금만 손잡고 계셔라. 우리가 함께 꿈꾸던 세상, 복동 할매랑 만들고 싶어 했던 세상, 그 세상에서 우리 다시 만나자”고 덧붙였다.

다음은 윤 의원이 쓴 추모사 전문.

추모사

사랑하는 손영미 소장님....

죽음이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
나랑 끝까지 같이 가자 해놓고는
그렇게 홀로 떠나버리시면 저는 어떻게 하라고요...
그 고통, 괴로움 홀로 짊어지고 가셨으니
나보고 어떻게 살라고요...

할머니와 우리 손잡고
세계를 여러바퀴 돌며 함께 다녔는데
나더러 어떻게 잊으라고요...

악몽이었죠.
2004년 처음 우리가 만나
함께 해 온 20여년을 너무나 잘 알기에
이런 날들이 우리에게 닥칠 것이라고
3월 푸르른 날에조차 우리는 생각조차 못했지요.

우리 복동 할매 무덤에 가서 도시락 먹을 일은 생각했었어도
이런 지옥의 삶을 살게 되리라 생각도 못했지요.
그렇게 힘들어 하면서
“대표님, 힘들죠? 얼마나 힘들어요”
전화만 하면 그 소리...
나는 그래도 잘 견디고 있어요. 우리 소장님은 어떠셔요?
“내가 영혼이 무너졌나봐요. 힘들어요.”
그러고는 금방
“아이고 힘든 우리 대표님께 제가 이러면 안되는데요... 미안해서 어쩌나요..”

우리 소장님,
기자들이 쉼터 초인종 소리 딩동 울릴 때마다..
그들이 대문 밖에서 카메라 세워놓고 생중계하며,
마치 쉼터가 범죄자 소굴처럼 보도를 해대고,
검찰에서 쉼터로 들이닥쳐 압수수색을 하고,
매일같이 압박감.. 죄인도 아닌데 죄인의식 갖게 하고,
쉴 새 없이 전화벨 소리로 괴롭힐 때마다
홀로 그것을 다 감당해 내느라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저는 소장님과 긴 세월을 함께 살아온 동지들을 생각하며 버텼어요.
뒤로 물러설 곳도 없었고 옆으로 피할 길도 없어서
앞으로 갈 수밖에 없구나 그렇게 생각하며 버텼어요.
그러느라...
내 피가 말라가는 것만 생각하느라
우리 소장님 피가 말라가는 것은 살피지 못했어요.
내 영혼이 파괴되는 것 부여잡고 씨름하느라
우리 소장님 영혼을 살피지 못했네요.
미안합니다. 정말로 미안합니다. .

소장님...
나는 압니다.
그래서 내 가슴이 너무 무겁습니다.
쉼터에 오신 후 신앙생활도 접으셨고,
친구관계도 끊어졌고,
가족에게도 소홀했고,
오로지 할머니, 할머니 ...
명절 때조차도 휴가한번 갈 수 없었던 우리 소장님...
미안해서 어쩌나요.
당신의 그 숭고한 마음을 너무나 잘 알기에
내 가슴 미어집니다.
외롭더라도 소장님,
우리 복동할매랑 조금만 손잡고 계세요.
우리가 함께 꿈꾸던 세상,
복동할매랑 만들고 싶어 했던 세상,
그 세상에서 우리 다시 만나요.
사랑하는 나의 손영미 소장님,
홀로 가시게 해서 미안합니다.
그리고
이젠 정말 편히 쉬소서.

윤미향 올림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