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양정숙 ‘재산 증식 의혹’에 공식 사과... 시민당은 검찰 고발
민주당, 양정숙 ‘재산 증식 의혹’에 공식 사과... 시민당은 검찰 고발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0.04.29 14:55
  • 수정 2020-04-29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당, 전날 양 당선인 제명 결정
재산 증식 과정에서 명의신탁 의혹으로 더불어시민당에서 제명된 양정숙 당선인. ⓒ뉴시스·여성신문
재산 증식 과정에서 명의신탁 의혹으로 더불어시민당에서 제명된 양정숙 당선인. ⓒ뉴시스·여성신문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명의신탁 등 재산 증식 과정에서 의혹을 받고 있는 더불어시민당 양정숙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또 시민당은 양 당선자가 현행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보고 형사 고발을 당 지도부에 건의했다. 

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29일 국회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양 당선인에 대한 비례대표 후보 검증 과정이 미흡했던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송 대변인은 "양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은 어느 하나 제대로 해명되고 있지 않다"며 "본인 스스로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는 것만이 옳은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 당선인은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였다가 민주당의 비례대표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비례대표 후보 15번으로 당적을 옮겨 출마해 당선됐다.

송 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과 대화에서 “양 당선인이 시민당 소속이기 때문에 5월 5일 예정된 더불어시민당의 최종 결정을 지켜봐야 한다”며 “최초의 검증 작업은 민주당에서 했기 때문에 미흡했던 점에 대해 사과드리는 게 마땅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지난 8일 첫 보도가 난 후 시민당이 자체적인 진상조사를 진행했고, 총선 전 한두 차례 사퇴 권고를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도 그전까진 이런 상황으로 모르고 있었다”고 답했다.

송 대변인은 법적 대응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제대로 해명도 안 되고 있는데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가장 빠른 해법이다”며 “민주당 처지에서 다음 후보 승계를 염두에 둘 만한 상황은 아직 못 된다”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당시 비례대표 후보 검증 과정에서 시간에 쫓기면서 다소 미흡했던 부분이 있었는데 더는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되는 문제”라며 “다음부터라도 비례대표 후보 검증에서 굉장히 엄밀한 잣대를 들이대면서 충분한 시간을 갖고 대처해야 한다는 자성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더불어시민당은 전날 윤리위원회를 열고 양 당선인의 제명을 결정했다. 양 당선인은 당선인 신분 사퇴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양 당선인이 당선인 자격을 유지하면 더불어시민당은 비례대표 1석을 잃게 된다. 양 당선인은 정당의 제명 절차에 따라 무소속으로 당선인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