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향은 성신여대 교수,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이향은 성신여대 교수,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 진혜민 기자
  • 승인 2020.04.17 20:07
  • 수정 2020-04-20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향은 성신여대 서비스·디자인공학과 교수.
이향은 성신여대 서비스·디자인공학과 교수.

이향은 성신여대 서비스·디자인공학과 교수가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Design Award 2020)를 받았다.

성신여자대학교는 이향은 서비스·디자인공학과 교수가 기획에 참여한 LG CNS의 마케팅 솔루션으로 이러한 성과를 거뒀다고 3일 밝혔다.

이 교수가 기획한 ‘B.E.A.T(Briefing Experience Authoring Tool)’는 발표자와 청중 모두 브리핑 경험이 극대화되는 환경을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이향은 교수는 “철저하게 고객 입장에서 시나리오를 개발, 몰입감과 만족감이라는 성과를 모두 달성시킨 공간”이라고 밝혔다.

독일 iF 어워드는 67년의 전통을 가진 권위 있는 디자인 대회다. 올해에는 전 세계 56개국에서 총 7298점이 출품됐으며 이 중 서비스디자인 부문에서 34개 작품만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