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여성들 영국군 ‘진압’
케냐 여성들 영국군 ‘진압’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3.jpg





지난 3일 영국 군인을 상대로 한 성폭행과 집단 강간 소송에서 수백 명의 케냐 여성들이 승소했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소송을 담당했던 Martyn Day 변호사는 “이러한 강간 사건들이 지난 26년 동안 영국군의 철저한 계획 하에 일어났다”고 밝혔다.



1963년 케냐는 백년 가까이 지속된 영국의 식민 통치에서 해방되었다. 하지만 케냐 정부는 이후 영국 군대의 케냐 주둔에 합의하였다. 그 후 여성들은 영국군에 의해 집단으로 강간되어왔으며, 그 피해자는 200여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 1999년 11월부터 2000년 3월까지 Lekiji 마을 근처에서는 모두 스물일곱 번의 강간이 일어났다고 보고된 바 있다. 국제사면위원회의 사무국장 Irene Khan은 국제사면위원회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피해 여성들과 이러한 폭행의 결과로 태어난 아이들은 지난 30년 동안 침묵 속에 이웃들의 비난, 차별, 추방에 시달려 왔다”고 말했다.



또한 국제사면위원회는 케냐의 영국군사령관이 1977년 이래로 몇몇의 강간 사건들을 알고 있었다는 정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Khan 사무국장은 보고서를 통해 “오랜 시간 동안 수많은 강간 사건들이 조사되지도, 기소되지도 않았다는 사실은 영국군의 조직적인 허점을 보여주고, 영국 군인들에 의한 귀중한 인권 침해의 반복을 부추기는 제도적 묵인으로 귀결되었다”며 외국군대 주둔지 여성들이 입는 피해 사례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