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로 코로나 교환 일기 나눠요”… 하자센터, 코로나19 시대에 온라인 활동 다각화
“SNS로 코로나 교환 일기 나눠요”… 하자센터, 코로나19 시대에 온라인 활동 다각화
  • 박지은 기자
  • 승인 2020.04.13 16:44
  • 수정 2020-04-14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자센터 홈페이지
ⓒ하자센터 홈페이지

서울시립청소년직업체험센터(이하‘하자센터’)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서울시 민간위탁시설 371개소 휴관이 연장됨에 따라 사업 분야를 온라인, 비대면으로 확장 및 전환해 다각화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먼저 하자센터에서는 <코로나 교환 일기 프로그램>를 마련해 청소년들이 교환일기 형식으로 SNS를 통해 서로 코로나19 경험기를 주고받으며 사회적으로 고립되어 있지 않음을 확인하고 시대읽기에 참여하고 있다.

또 집에서도 도전이 가능하도록 청소년에게 메이킹 키트 발송해주는 프로그램 <이번 메이킹은 망했어>도 진행한다. 다양한 물체로 구성된 키트를 발송해 결과가 정해져 있지 않은 고유한 자기표현으로서 예술 참여의 기회를 제공하고 작업 결과를 SNS에 업데이트해 공통 해시태그(#이메망)로 느슨한 연대를 구축한다.

온라인 자원 활동 분야의 <봄편지 캠페인>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시민들의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기 위해 애쓰는 이들에게 손편지를 전하는 온라인 캠페인이다. 청소년들이 의료진, 약사, 마스크공장 직원, 자원활동가, 공무원 등에게 쓴 손편지의 사진 또는 스캔본을 이메일(foryou@haja.or.kr)로 접수받아 대구의료원 등 지정된 수신처로 우선 1차 전달했다.

일선 학교와 연계해 진행될 온라인 진로 탐색 프로그램 역시 시범 운영에 들어갔고 함께 책을 읽고 토론하는 모임도 진행 중이다. 봄을 맞아 서로 연결되어 봄을 축하하는 의미로 구성원들이 공통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며 공동의 해시태그로 공유하는 온라인 입촌의례도 진행했다.

하자센터는 “다양한 온라인 사업은 청소년들의 언어를 통해 긍정적인 사회적 에너지를 만들어가며 의미를 확장해 가고 있다”며 “특히 고립되기 쉬운 코로나19의 상황에 자신을 표현하고 사회 구성원으로서 서로 연계, 지지하며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밝혔다.

한편 기관 종사자들은 온라인 사업을 개발,진행하며 개인정보 보호와 최근의 온라인 기반 사회문제에 대한 교육을 받아 잠재된 위험을 충분히 인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일례로 프로그램을 준비하며 N번방 성착취 이슈에 대한 교육을 전직원이 수강하였고 개인정보 보호 교육이 이루어졌다.

황윤옥 하자센터 센터장은 “비대면, 온라인을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는 변화들은 하자센터가 능숙하게 해왔던 일들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무엇이 달라지는가’에 맞추려고 급급하기보다는 ‘무엇을 달라지게 할 것인가’를 위해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