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덮친 코로나, 신문 부고란만 10면
이탈리아 덮친 코로나, 신문 부고란만 10면
  • 박지은 기자
  • 승인 2020.03.18 15:54
  • 수정 2020-03-1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큰 롬바르디아주 베르가모시
편집자 "마치 전쟁 소식지 같았다"
이탈리아 베르가모의 일간지 레코 디 베르가모의 부고 지면. 평소 2~3페이지였던 부고면이 코로나 19 사태로 10~11면으로 증면됐다. [서울=뉴시스·여성신문]
이탈리아 베르가모의 일간지 레코 디 베르가모의 부고 지면. 평소 2~3페이지였던 부고면이 코로나 19 사태로 10~11면으로 증면됐다. [서울=뉴시스·여성신문]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지역 신문 부고 지면이 대폭 증면됐다. 

지난달 13일 롬바르디아주에 있는 북부 베르가모의 지역 일간지인 레코 드 베르가모(L’Eco di Bergamo) 는 10페이지에 걸친 부고를 실었다.

한 달 전이던 2월 9일 당시 레코 디 베르가모내 부고란은 한 장 반에 불과했다. 그러나 이탈리아 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의 확진자 수가 폭팔적으로 늘어난 이후에는 부고면이 10~11면으로 증가했다. 부고 기사만 10페이지에 걸쳐 실리는 전례 없는 일은 현재 이탈리아가 겪고 있는 심각한 상황을 잘 보여주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WP)의 보도에 따르면 이 신문의 편집자는 “마치 전쟁 소식지 같았다”라고 말했다. 부고면 담당자인 다니엘라 타이오치는 “마치 화학 폭탄이 터진 것 같은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한 페이지에 20여 명의 부고 기사가 실려 있는 것으로 추정하면 단 1~2일 새 수백 명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부고면에 사망의 사인은 언급되지 않았지만 대부분은 코로나 19로 사망한 환자들이었다. 부고 기사에 실린 사망한 환자들의 나이 등 세세한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알베르토 체레솔리 편집국장은 "가뜩이나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독자들이 더 힘들어할까 봐 부고 지면을 신문의 맨 뒤쪽에 실으려 했지만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더 잘 전달하기 위해 신문 중간에 실었다"고 말했다.

베르가모는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주 주도이자 경제금융 중심지로 밀라노의 동쪽에 자리 잡은 도시로 크기는 서울의 4배 정도에 인구는 110만 명 정도다. 공업이 발달해 이탈리아에서도 꽤 부유한 도시였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19가 발생한 이후 최근 일주일 사이 385명이나 사망하는 등 죽음의 도시로 변해 버렸다.

이탈리아는 현지 시간 기준으로 코로나 19의 누적 확진자수는 3만 1506명 누적 사망자는 2503명에 이른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