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77% 성폭력 해결되지 않았다
여교사 77% 성폭력 해결되지 않았다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자 남성부장 원해 승진 어려움 토로
여교사 10명 중 8명이 성차별·성희롱 문제를 제기해도 해결되지 않았던 경험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구나 여교사들은 ‘차 접대’를 비롯, ‘술 마시기·음담패설·블루스를 강요했다’고 말해 업무의 성차별은 물론 회식자리의 성희롱도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교조는 지난달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여교사 126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지난 8일 이같이 결과를 밝혔다.

이 조사에 의하면 응답자 77.3%가 “학내 성차별·성희롱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대답했으며 성차별·성희롱이 일어나는 이유로 ‘교사들의 성평등 의식수준이 낮아서(71.8%)’, ‘성차별·성희롱 관련 처벌수준이 낮아서(15.6%)’순으로 답했다.

성차별 사례는 ‘교내 시상 보조업무를 여성에게만 맡긴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술 마시기·음담패설·블루스·차 접대 등을 강요한다(60.9%)고 응답, 이에 대해 전교조는 교장·교감 등 관리직 90% 이상을 남교사들이 차지하고 있는 교직사회에서 여교사들이 아직도 업무 보조자로 취급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더구나 ‘시·도교육청에 성희롱 전담반이 있다는 것을 아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82.9%가 모르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20대 여교사 중 91%가 ‘모른다’고 답했다.

전교조 진영옥 여성위원장은 “이는 성희롱 전담반이 형식적인 기구에 머물거나 제대로 홍보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라며 “성차별·성희롱 문제를 제기하면 해결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이를 반증한다”고 말했다.

보건휴가 사용에 대해서도 응답자 12.2.%만이 사용한다고 답했으며 보건휴가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는 35%가 ‘관리자들의 편견이 없어져야 한다’고 응답했다. 또한 37%는 ‘교육청에서 대체강사를 확보하고 당당히 쉬어야 한다’고 답해 여교사들이 생리 때와 태아 검진 때 보건휴가를 쓰고 싶어도 관리자들의 편견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학내 인사에 대해 응답자들은 ‘근무평정 등 승진제도 개선’과 ‘교장선출 및 여성할당제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특히 여교사 70%가 부장교사를 임명할 때 남녀 비율을 지키지 않는다고 응답, 교내 승진 인사제도에서 여성이 차별받고 있음이 나타났다. 또한 여성부장 비율이 낮은 이유로 응답자 58%가 ‘교장·교감 등 관리자들이 남성 부장을 원하기 때문’이라고 응답해 관료적인 남성중심의 조직문화를 꼬집었다.

전교조 송원재 대변인은 “이런 결과는 평등교육을 지향해야 할 학교에서조차 성차별이 심각하다는 것을 나타낸다”며 “차별당하는 여교사들이 있는 한 양성평등 교육은 형식적인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나신아령 기자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