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라·윤가은·이옥섭 감독 한 자리에…팟캐스트 ‘영혼의 노숙자’
김보라·윤가은·이옥섭 감독 한 자리에…팟캐스트 ‘영혼의 노숙자’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12.26 14:25
  • 수정 2019-12-2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부터 청취 가능
이옥섭 영화 감독, 김보라 영화 감독, 윤가은 영화 감독, 셀럽 맷(왼쪽부터). ⓒ영혼의 노숙자
이옥섭 영화 감독, 김보라 영화 감독, 윤가은 영화 감독, 셀럽 맷(왼쪽부터). ⓒ영혼의 노숙자

영화 ‘벌새’ 김보라 감독과 ‘우리집’ 윤가은 감독, ‘메기’ 이옥섭 감독이 한 자리에 모였다.

지난 21일 명지전문대공학관에서 열린 팟캐스트 ‘영혼의 노숙자’ 공개방송에서다. ‘마이너 계의 메이저’라는 문구의 후드티를 입고 나온 세 명은 차기작에 관한 이야기부터 사적인 이야기까지 나눠 250여명의 관객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세 영화는 올해 후반기 한국 독립영화계의 한 흐름을 이끌었다. 이날 공개방송은 셀럽 맷의 사회로 약 1시간 40분 동안 진행됐다.

가수 신승은의 축하공연도 있었다. 올해 5월 정규 2집 ‘사랑의 경로(the path of love)’를 발표한 그는 ‘애매한 게’, ‘잘못된 걸 잘못됐다’ 등을 불렀다.

이날 공개방송분은 오는 29일 팟캐스트 ‘영혼의 노숙자’에서 들을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