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활성화 우선 과제로
경제 활성화 우선 과제로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1.jpg





풀뿌리 민주주의가 자리잡으면서 여성의 활동이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 4·24 보궐선거에서 큰 표차로 당선한 오영희 공주시장을 만났다. 오 시장은 공주 출신으로 교대 졸업 뒤 30년을 넘게 교직에만 몸 담아온 이. 조용하고 차분한 느낌이었다.



- 취임 한 달이 지났습니다.



“50여일 동안 시정을 살펴보니 밖에서 보는 것보다 더 힘이 듭니다. 재정 자립도가 낮고 예산도 적은데 지역을 다녀보면 요구가 많아 어깨가 무겁죠. 하지만, 서민 경제 활성화를 우선 과제로 정해 시정을 펴고 있어요.”



- 어려운 점은 없으신가요.



“공주가 교통이 열악해 외부에서 찾아오는 이가 드뭅니다. 또, 문화재 개발도 저조하죠. 공주를 다만 거쳐가는 도시로 보는 이유죠. 앞으론 볼거리를 만들고, 서민들이 피부로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저를 뽑아준 공주시민들이 실망하지 않는 시정을 펴겠습니다.”



- 짧은 기간 동안 많은 일을 하신 것으로 압니다.



“중앙정부 예산을 지원 받고, 국토관리청과 함께 삽제고개를 6차선으로 확장했습니다. 7월에 임시개통할 예정이죠.”



- 여성 현안이 많습니다.



“육아문제, 해마다 늘어나는 이혼율, 심각한 출산율 감소 등이 안타깝습니다. 한 부모 가정 대책, 여성들의 능력개발 대안, 보육시설 확충, 사교육비 감축정책이 급하죠.”



- 공주시 여성 공무원 현황은 어떤가요.



“전체 공무원 902명 가운데 23%인 216명이 여성입니다. 인사 때 능력 있고 열심히 일하는 공무원은 남녀 구분하지 않고 발굴, 주요 보직에 전면 배치할 겁니다. 여성 공무원 복지를 위한 대책도 세우고, 여직원들과 대화하는 시간을 자주 가질 생각이죠. 자신의 능력을 개발하고 연마하도록 교육기회도 줄 계획입니다.



- 관사를 쓰지 않을 계획이시라던데요.



“선거 기간 중 공약했던 대로 관사를 직장보육시설이나 취업여성을 위한 탁아시설,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시설 등으로 활용할 생각입니다.



- 시장 당선 뒤 가정 살림은 어떻게 합니까.



“전에는 모든 일을 혼자서 해왔는데 지금은 아침상을 챙겨주는 분이 계세요. 전임 시장이었던 남편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죠. 그러나 시정운영은 확실히 선을 긋습니다.”



대전 이경우 지사장



cialis coupon cialis coupon cialis coup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