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1주년 특별기획] 성평등 저해하는 인물…1위는 ‘모든 남자’
[창간 31주년 특별기획] 성평등 저해하는 인물…1위는 ‘모든 남자’
  • 진혜민 기자
  • 승인 2019.10.17 09:45
  • 수정 2019-10-17 09:4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평등을 저해하는 실존 인물로 문재인 대통령이 1위를 차지했다. 2위에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위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이 뒤를 이었다. 이들은 여야 가릴 것 없이 정치권력에 있는 인물으로서 젊은 페미니스트들에게 반감을 샀다. ⓒ뉴시스·여성신문
성평등을 저해하는 실존 인물로 문재인 대통령이 1위를 차지했다. 2위에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위에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이 뒤를 이었다. 이들은 여야 가릴 것 없이 정치권력에 있는 인물으로서 젊은 페미니스트들에게 반감을 샀다. ⓒ뉴시스·여성신문

현존하는 인물 중 우리 사회의 성평등을 가장 저해하는 인물을 뽑아달라는 질문에 ‘모든 남자’(360표)가 1위로 뽑혔다.

여성신문(대표 김효선)은 지난 10월1일부터 8일까지 1990년부터 2000년까지 출생한 여성 페미니스트 1169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관심사를 파악하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모든 남자를 뽑은 영페미니스트들은 “모든 남자라서 한 명을 뽑기 힘들다”, “개인을 뽑기에는 무리가 있으므로 한국 남자 전체” 등을 이유로 꼽았다.  

2위는 ‘너무 많다’로 281명의 사람들이 답했다. “너무 많아서 (고를 수) 없다”, “인물 한 명의 문제가 아니라 구조적 문제라 생각 된다”, “‘가부장제’라는 체제는 개인이 만드는 것이 아니다” 라는 답이었다.  

구체적인 인물을 적시한 경우 1위는 문재인 대통령으로, 190표를 얻었다. 전체 순위로는 ‘모든 남자’ ‘ 너무 많다’에 이은 3위다. 문재인 대통령을 지목한 이유는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이라는 어필과 맞지 않은 행보”, “페미니즘이라는 이름으로 여성을 더 억압한다” 등을 적었다. 문재인 대통령 다음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로 55표를 받았다. 트럼프 미국대통령(33표)가 그 뒤를 이었다. 문재인 대통령, 홍준표 전대표, 트럼프 대통령을 합하면 245표로 전체의 약 20.95%를 차지했다. 정치적 권력을 지닌 인물들에 대한 여성페미니스트들의 반감이 큰 것을 알 수 있다. 그 외 이름을 밝힌 응답 중 △장동민(14표) △탁현민(12표) △황교안(9표)이 뒤를 이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Y Park 2019-10-19 10:26:24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감히 약자가 되어보지 않고는 이해할수 없는(사실은 이해하려하지도 않는)
말들을 하는 사람들을 보기가 힘드네요.
피해자 탓을 하며 피해망상이라고 얘기하는 것들은 아직도 적응되지가 않습니다.
세대가 바뀌어 성평등에 조금 더 도달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오히려 젊은 세대의 남성들이 더 가부장적이라는 것을 알게된 후로 마음이 착잡합니다.

유민열 2019-10-18 01:25:21
피해망상을 그만두십시오
언론으로써 부끄럽지 않나요?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