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유니폼, 다 보여드립니다
역대 유니폼, 다 보여드립니다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9.10.04 17:09
  • 수정 2019-10-09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창립 50주년
한 노선에 11종 입고 근무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들이 지난 2일 인천공항에서 역대 유니폼 11종을 입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객실승무원 3개 팀이 역대 유니폼 11종을 동시에 입고 근무하는 행사를 다음달 6일까지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한진상사가 국영항공사 대한항공공사 운영권을 인수하면서 1969년 3월 1일 창립됐다. 3월 1일을 창립기념일로 삼아 해마다 초심을 되새기고 있다.

역대 유니폼을 입은 객실 승무원들이 지난 2일 창사 50주년 기념 비행인 KE683편 인천~호찌민 노선에서 첫 비행을 시작했다. 이날 객실승무원들은 출발에 앞서 탑승구 앞에서 승객들과 함께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항공은 이번 행사를 위해 총45명으로 구성된 객실승무원 3개 특별 팀을 구성했다. 이들이 ‘역대 유니폼’팀은 현재를 포함한 총 11종 유니폼을 입고 한 비행기에서 근무를 하면서 50년 역사와 추억을 고객들에게 선사할 계획이다.

역대 유니폼팀이 근무하게 될 국제선 노선은 1969년 대한항공 창립 후 처음으로 개설한 국제선 도시인 호찌민을 비롯해 LA, 도쿄, 홍콩, 싱가포르, 파리, 시드니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노선이다. 국내선은 김포~부산, 김포~제주 노선 등이다.

지난 50년 동안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유니폼은 1969년 창립 당시 다홍색 치마에 깃 없는 당시의 유행이 반영된 유니폼을 비롯해 1970년 가수 윤복희씨가 유행시킨 미니스커트 풍을 반영한 유니폼, 1972년 태평양을 첫 횡단해 L.A. 교민들을 감격시킨 유니폼, 1986년 아시안게임과 88서울올림픽 당시 세계인들에게 대한항공의 세련된 이미지를 알린 붉은색 유니폼, 1991년부터 14년 동안 사용된 진한 감색 자켓·스커트 유니폼, 2005년 세계적인 디자이너 지앙프랑코 페레가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과 서비스’를 모토로 만든 청자색과 베이지색이 조화를 이룬 현재 유니폼 등 총 11종이다.

기념 비행에는 50년 대한항공 역사를 함께한 대한항공 전직 여승무원 동우회(KASA) 소속 회원도 함께하고 있다. 1969년 10월 2일 서울~호찌민 취항식을 경험했던 김태순씨 등 7명은 지난 2일 KE683편에 탑승했다.

김태순씨는 “50년 전 대한항공 호찌민 등 동남아 노선을 태극 마크를 단 항공기를 타고 설레는 마음으로 오고갔던 기억이 선하다”면서 “50년 세월 동안 고객의 사랑으로 눈부시게 성장한 대한항공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이 항공편을 50주년 엠블럼으로 디자인한 바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