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험한 세상 다리가 되어”
“이 험한 세상 다리가 되어”
  • 여성신문
  • 승인 2005.05.12 16:29
  • 수정 2005-05-12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넘지 못할 산으로, 건너지 못할 물살 거친 강으로 남아 있는 정서장애아를 키우는 마음은 차라리 형벌에 가깝습니다. 힘에 부쳐 만신창이가 돼버린 가슴으로 아이를 부둥켜안고 그저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습니다. 아니 애써 못 본 척 하려고 몸부림치고 있습니다.”

정서장애아를 둔 아버지는 아픔을 이렇게 토로했다. 70∼80년대만 해도 정서장애는 아이에 대한 애정결핍으로 치부해 부모한테 책임을 떠넘겼다. 특히 일을 가진 어머니는 모든 것이 ‘내 탓’이기만 했다. 시간이 흘러 환경적 요인, 뇌손상으로 인한 자폐증상, 신경전달물질의 불균형, 염색체 이상 등 여러 가지 이유가 나타났다.

그러나 그들을 바라보는 사회적 편견은 아직도 그대로다. “정서장애아를 돌보는 것은 신체장애아를 돌보는 것보다 훨씬 힘들다”는 정서장애 아이를 가진 한 아버지. “지체장애자들은 의사소통이라도 되지만 정서장애를 가진 이들은 상황에 대한 인식이 전혀 없다. 또한 문제행동들도 다양해 잠시 다른 일을 하다보면 아이가 어떤 행동을 할지 몰라 아이에게서 눈을 뗄 수가 없다.”

대구지역 정서장애아를 가진 가족들과 이들을 옆에서 지켜보며 후원하던 가족들이 모여 ‘정서장애아와 그 가정을 위한 공동체 돋움(가정을 북돋워준다는 뜻)’을 최근 결성했다. ‘돋움’은 정서장애에 대한 왜곡된 편견을 바꾸려는 작업과 공동육아프로그램으로 건강한 가족관계를 회복하는 데 그 뜻을 두고 있다.

특히 정서장애아를 가진 가족들이 공동체 즉, 정부에서 지원하고 가족들이 공동 육아 할 수 있는 공동의 장을 만들어 나간다는 것이 목적이기도 하다.

돋움이 “이제는 정서장애아를 둔 가족들이 편견의 높은 산을 넘어, 몰이해의 깊은 강을 건너 이 세상으로 나와 사랑을 펼칠 수 있도록 이해와 용기와 지혜를 나누자”며 지난달 22일 ‘정서장애아와 그 가정을 위한 돋움 음악회’를 문화공간 울림에서 열었다.

이 날 음악회는 영남대 이영수 교수(음대 작곡과)가 편곡한 곡들로 꾸몄고, 21세기교회아카데미 이상경 대표의 파이프오르간 연주 등으로 진행됐다. “험하고 높은 이 길을 싸우며 나아갑니다. 다시금 기도하오니 내 주여 인도하소서” 라며 나직한 소리로 찬송가를 부르던 아버지들의 애잔한 목소리가 귀에 맴돈다.

경북 심권은주 주재기자

sumatriptan patch http://sumatriptannow.com/patch sumatriptan patch
cialis coupon free discount prescription coupons cialis trial coupon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