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IFA서 AI 기반 주거 공간 혁신 제시
LG전자, IFA서 AI 기반 주거 공간 혁신 제시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9.09.06 09:54
  • 수정 2019-09-0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6일(현지시각)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전시회에서 모델들이 LG전자 전시관에서 인공지능 전시존 'LG 씽큐 홈'을 소개하고 있다.ⓒLG전자

LG전자가 오는 6일(현지시각) 엿새 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국제가전박람회 )2019’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AI)을 탑재한 가전들과 차별화된 생활공간을 선보인다.

‘IFA 2019’는 오는 6일 독일 베를린 ‘메세 베른린(Messe Berlin)’에서 개막한다. 올해 전세계 52개국에서 1840여 개 기업 및 단체가 참가하며 매년 평균 25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행사다.

LG전자는 개막 전날인 5일 ‘LG 미래기술 좌담회(LG Future Talk powered by IFA)’를 열고 ‘어디서든 내 집처럼(Anywhere is Home)’이라는 주제로 생활 혁신을 위한 LG전자 비전을 제시한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은 이번 행사에서 주거공간을 넘어 자동차, 스마트시티 등으로 확대되는 LG전자 인공지능 비전을 소개, 고객들이 얻게 될 혜택들을 제시한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3799제곱미터(m2) 규모로 부스를 마련했다.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을 주제로 단독 전시관(18홀)에 거주 공간에 인공지능으로 새로운 가치를 담은 ‘LG 씽큐 홈(LG ThinQ Home)’,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프리미엄 생활가전 등 다양한 혁신 제품을 선보인다.

먼저 전시장 입구에서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60장을 이어 붙인 초대형 ‘올 레드 폭포’ 조형물이 관람객의 눈길을 끈다. LG전자는 완벽한 블랙, 곡면 디자인 등 올레드만의 장점으로 파도, 대양, 우주의 성운 등 대자연의 웅장함을 표현해 관람객들이 압도적인 화질과 감동을 느낄 수 있다로 설명했다.

‘올레드 폭포’는 돌비사의 첨단 입체음향 기술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적용해 공간을 가득 채우는 입체적인 사운드로 대자연과 우주 한 가운데 있는 듯한 현장감을 높였다.

올레드 폭포를 지나서 부스 안으로 들어가면 화면을 둥글게 말거나 펴는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 6대가 관람객의 이목을 끈다. 화면이 본체 속으로 들어갔다가 본체 밖으로 펼쳐짐을 반복하면서 모래파도, 일몰 등 다양한 영상을 보여줘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R’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두께가 얇고, 곡면 등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 있는 올레드만의 강점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R’는 TV를 보지 않을 땐 화면을 말아 넣을 수 있어 깔끔한 사각 형태의 폼 팩터로 고급 오디오를 연상케 한다. TV를 볼 때만 화면이 노출되기 때문에 사용자가 원하는 실내 어느 공간에 놓아도 주변과 잘 어우러진다.

인공지능 전시존인 ‘LG 씽큐 홈(LG ThinQ Home)’은 LG전자 전시존 가운데 가장 큰 규모를 차지한다. LG전자는 인공지능 가전으로 새로운 가치를 담은 주거공간 ‘LG 씽큐 홈’을 통해 ‘IFA 2019’에서 인공지능 선도기업 이미지를 부각할 계획이다.

LG전자는 ‘LG 씽큐 홈’에 ‘그레이트 리빙·키친’, ‘홈오피스·홈시네마’, ‘스타일링 룸·세탁라운지’ 등 실제 생활공간을 연출해, 독자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LG 씽큐 뿐 아니라 구글, 아마존 등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제품 들을 전시한다.

최근 가족 구성원 수가 줄어들면서 가족 간의 소통과, 주택 소형화에 따른 공간 개방감이 더 중요해지면서 실내 공간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다. LG전자는 ‘LG 씽큐 홈’을 통해 이러한 트렌드를 겨냥한 인공지능 가전 솔루션을 선보인다.

LG전자는 (현지시각)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 전시회에서 '올레드 폭포'를 선보였다. 모델들이 올레드 폭포 조형물을 감상하고 있다.ⓒLG전자

그레이트 리빙・키친’ 공간에서는 기존 거실, 주방 등으로 역할이 나눠졌던 개별 공간이 LG전자 인공지능 가전을 통해 재해석, 더 편리한 삶을 제시한다. 예를 들어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의 TV 화면이 제로뷰가 되면, TV를 중심으로 구분되었던 거실과 주방의 경계가 없어진다. 기존 거실과 주방이 하나의 와인파티 공간으로 바뀌고, 고객들은 기존 공간에서 또 다른 즐거움을 누리게 된다.

또 인공지능 올레드 TV로 최근에 본 채널, 좋아하는 영화 등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검색하거나, ‘엑스붐 AI 씽큐 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공기청정기, 청소기 등을 간편하게 작동해볼 수 있다.

인공지능 냉장고는 냉장고 내 온도를 음성으로 확인해주고 최적의 온도를 추천해준다. 식기세척기 잔여 작동 시간도 음성으로 간편하게 확인해볼 수 있다.

‘홈오피스・홈시네마’ 공간에서는 음성으로 간편하게 본인의 스케줄을 확인하거나 영화 시청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조성할 수 있다. ‘엑스붐 AI 씽큐’ 스피커에 “시네마 모드 시작”이라고 말하면 ‘LG 시네빔 레이저 4K’가 자동으로 켜지고 블라인드가 내려가고 조명 밝기가 낮아지는 등 가전제품들이 유기적으로 작동한다.

‘스타일링룸・세탁라운지’에선 인공지능 DD모터가 탑재된 세탁기가 세탁물에 맞는 최적의 세탁코스와 물 온도를 추천해주고, 건조기는 세탁물에 맞는 최적의 코스를 스스로 세팅한다.

이혜웅 LG전자 글로벌마케팅 부사장은 “주거공간에 새로운 가치를 담는 혁신적인 인공지능 가전, 압도적 성능의 IT기기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인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