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 KB국민은행장, 발상 전환 '양파즙' 구매로 양파 농가 구하기
허인 KB국민은행장, 발상 전환 '양파즙' 구매로 양파 농가 구하기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9.07.22 14:00
  • 수정 2019-07-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행은 최근 양파 100t을 구매했다. 허인 행장이 고객에게 양파를 사은품으로 제공하는 것과 달리, 양파를 영농업체에 가공비용을 들여 양파즙을 만들어 임직원에게 제공하자는 의견을 냈다.

올해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농가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허인 KB국민은행장이 '양파 농가 구하기'에 나섰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최근 양파 100t을 구매했다. 전국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협회를 비롯해 농협과 우리은행·KEB하나·신한은행 등도 총 670t 양파를 사들였다. 양파 생산량이 작황 호조로 평년보다 17만t 과잉 생산돼 농가는 가격 폭락에 시름하고 있어 일찍이 은행권은 양파 구매를 확정하고 소비 촉진에 힘을 보태는 분위기다.

주목할 점은 허 행장이 타 은행이 고객에게 양파를 사은품으로 제공하는 것과 달리, 양파를 영농업체에 가공비용을 들여 양파즙으로 임직원에게 제공하자는 의견을 낸 것이다. 허 행장은 실무진에게 “고객이 양파를 사은품으로 받으면 양파를 소진하는 데 시간이 걸려 추가적인 양파 수요를 막을 것 같다”며 “시장 수요를 감안해 실질적으로 양파 농가를 도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실무진들은 우리 사회의 어려움을 나누기 위해 KB국민은행이 100t 규모의 양파를 구매해 양파를 고각 사은품으로 활용하는 것을 검토했으나 허 행장이 양파에 가공비용을 들여 건강즙으로 만들어 임직원에게 제공하자는 안을 내자 실무진들이 ‘아차’했다는 후문이다.

양파 구매로 농민들을 지원함과 동시에 양파 가공을 통해 영농법인 등 지역 소규모 영세업자를 살리면서 직원들에게 건강을 선물할 수 있다는 게 그의 지론이었다. 허 행장은 평소 “KB에서 가장 중요한 자산은 고객과 직원”이라고 강조해 왔다. 이번 양파 농가 지원도 그가 말하는 경영 철학이 녹아 든 결정이라고 점쳐진다.

KB국민은행은 이달 중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등 위생관리시스템을 인증받은 시설에서 양파즙 약 60만포를 생산해 본점과 영업점에 배송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여성신문은 1988년 창간 이후 여성 인권 신장과 성평등 실현을 위해 노력해 온 국내 최초, 세계 유일의 여성 이슈 주간 정론지 입니다.
여성신문은 여성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안전, 사회적 지위, 현명한 소비, 건강한 가족'의 영역에서 희망 콘텐츠를 발굴, 전파하고 있습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를 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은 여성신문이 앞으로도 이 땅의 여성을 위해 활동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여성신문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