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법 개정 반대” 시위나선 동물 생산업계
“동물보호법 개정 반대” 시위나선 동물 생산업계
  • 진혜민 기자
  • 승인 2019.07.18 19:05
  • 수정 2019-07-18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전국반려견 동물생산자비상대책위원회가 집회를 열고 반려견 생산, 판매 기준 완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전국반려견 동물생산자비상대책위원회가 집회를 열고 반려견 생산, 판매 기준 완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여성신문

반려동물 사육농가 종사자들이 일방적으로 1인당 키울 수 있는 동물 수를 줄이고 동물 생산업 확장을 제한하는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개정에 반발했다.

15일 전국반려견동물생산자비대위 회원들은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반려견 생산 판매 기준 완화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궂은 날씨에도 회원들은 주최 측 추산 200여 명이 수도권 서부와 북부에서 모였다. 이날 시위에는 회원들이 키우는 반려견 20여 마리도 함께했다.

동물 생산업 종사자인 이들은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도입되면 월 약 100만원인 동물 생산업 종사자의 수입이 월 50만~60만원으로 줄어든다”고 주장했다.

현행 동물보호법 시행규칙에 따르면 번식이 가능한 12개월 이상 된 개 또는 고양이는 75마리당 1명 이상의 사육·관리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개정하려는 시행규칙은 ‘50마리당 1명 이상’으로 사육·관리 인력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이다. 이에 따라 동물 생산업자 1인당 키울 수 있는 동물 수가 줄어 수입 급감·생계유지가 곤란하다는 게 동물 생산업자들의 입장이다.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전국반려견 동물생산자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반려견과 함께 집회에 참여하고 있다. ⓒ여성신문 진혜민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전국반려견 동물생산자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반려견과 함께 집회에 참여하고 있다. ⓒ여성신문 진혜민

이들은 이번 집회서 동물단체인 케어 안락사 사건으로 희생된 반려동물들을 기리는 위령제도 지냈다.

반려동물협회 사무국장은 “우리는 편파적으로 동물보호법이 개정되는 걸 멈추길 바란다”며 “지금의 시행규칙은 너무나 일방적이다. 동물보호도 되면서 동물 생산업 종사자들도 함께 사는 방향으로 조율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2010년도에 미디어에서 논란된 ‘강아지 공장’이라는 부정적인 프레임이 아직까지도 남아있다”며 “가장 낙후된 농장이 방영되면서 사육 농가 전체가 낙후된 거처럼 보도가 됐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라며 “이후 시설 개선에 신경 쓰고 있고 반려동물들의 평생 출산 주기를 몇 회 이내로 제한하자는 제안도 내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