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여성 노동자 월 평균 임금 남성의 69%
[2019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여성 노동자 월 평균 임금 남성의 69%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9.07.02 12:23
  • 수정 2019-07-04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여성 노동자의 월 평균이 임금이 남성의 6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평균 근속년수는 남성보다 2.5년 짧았다.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1일 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발표한 ‘2019년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을 보면 월 평균 남녀 임금 격차가 30% 이상 차이가 벌어져 지난해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월평균 임금은  244만9000원으로 남성 대비 68.8%를 기록했다. 2015년 65.9%, 2016년 67.0%, 2017년 67.2% 등으로 소폭 오르고 있지만 70% 선을 여전히 넘지 못했는데 여전히 남성보다 낮은 임금을 받는 현실을 여실히 드러냈다.

여성의 평균 근속연수는 4.9년으로 남성보다 2.5년 짧았고 월 노동시간은 160.1시간으로 남성보다 11.9시간이 적은 것으로 집계됐다.

성별 임금격차가 발생한 원인으로는 결혼과 출산, 육아 등으로 그만두는 여성이 처한 노동 여건과 늘어나는 비정규직 일자리 등 구조적인 문제가 작용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통계에서도 15~29세 여성 청년층이 첫 직장을 그만둔 사유로 ‘근로여건 불만족’이 52.8%로 가장 많았다. 건강, 육아, 결혼 등 개인적 이유가 15.9%, 임시적,계절적인 일의 완료, 계약 기간 만료(12.0%)가 그 뒤를 이었다.

ⓒ여성가족부

또한 지난해 경력단절여성이 184만7000명으로 전년 대비 1만6000명(0.8%)이 증가했는데 그 사유가 결혼(34.3%), 육아(33.5%), 임신 출산(24.1%) 등으로 집계됐다.

비정규직 비율도 여성이 남성보다 늘었다. 전체 임금근로자에서 비정규직 비율이 남성은 2008년 28.8%에서 2018년 26.3%로 감소했으나 여성은 40.7%에서 41.5%로 증가했다. 지난해 여성의 비정규직 수는 3678명으로 같은 조건 대비 남성(2936)보다 늘었다. 여성 상용근로자(계약기간 1년 이상)의 비중이 47.4%로 남성(54.3%)보다 낮았고 임시근로자 비중도 여성이 25.5%로 남성(12.6%)보다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