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IOC 연계 폭력·성폭력 예방 정책 토론회 개최
대한체육회, IOC 연계 폭력·성폭력 예방 정책 토론회 개최
  • 김진수 기자
  • 승인 2019.06.12 22:06
  • 수정 2019-06-12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는(회장 이기흥) 6월 11일 서울 올림픽파크텔 2층 서울홀에서 IOC 연계 (성)폭력 예방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폭력·성폭력 정책 전문가인 수잔 그레이닝과 크리스티 버로우, 유승민 IOC 선수위원, 대한체육회 김승호 사무총장, 체육시스템혁신위원회 위원, 시도체육회 및 회원종목단체, 대한장애인체육회, 교육부, 시도교육청 장학사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IOC 전문가들의 ‘(성)폭력 예방 정책 개선 가이드라인’ 발표와 교육 순으로 열렸다. △(성)폭력 예방 정책 가이드라인의 필요성 △선수 안전 보호 전략 △신고 절차 규정 △구성원 △조치 및 제재 △신고 의무 △기밀 유지 등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의 운영 현황 및 개선 노력 △대한체육회 (성)폭력 예방 및 처리 절차 등에 대해 설명한 후 IOC 전문가와 대한체육회 혁신위원회, 시도체육회 및 회원종목단체, 교육계 등 현장의 정책 집행자들과 토론을 통해 선수 인권 보호를 위한 각종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소년체육대회 폐지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그레이닝은 “청소년들의 건전한 신체활동을 통한 올림픽 정신 전파를 위해 유스올림픽이 개최되고 있다. 같은 맥락에서 현재 개최 중인 소년체전이 폐지되는 일도 상상할 수 없다. 청소년들이 스포츠를 잃으면 많은 것을 잃게 된다. 학교에 문제가 있다고 학교가 문을 닫을 수는 없는 것처럼 모든 스포츠는 현재와 같이 꾸준히 지속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소년체전 폐지 의견은 분노를 표현하는 방법 중 하나이겠지만, 폭력이나 성폭력의 문제들은 적절한 방안과 효과적인 메커니즘을 찾아 개선하고 합리적인 조취를 취하는 것이 해결 방법“이라고 말했다.

대한체육회 체육시스템 혁신위원회 위원인 장덕선 한체대 교수는 “체육계 자체 정화를 위해 현재의 스포츠인권센터가 지속적으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오늘 토론회에서 논의된 ‘(성)폭력 예방정책 개선 가이드라인’을 기반으로 ‘선수 인권 가이드라인’을 수립하고, 가이던스(3종), 업무 매뉴얼, 표준 교안 등 현장 적용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50 (3가 222번지) 골든브릿지빌딩 1층, 9층
  • 대표전화 : 02-318-93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준철
  • 제호 : (주)여성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4-81-03304
  • 대표이사 : 김효선
  • 발행·편집인 : 김효선
  • 여성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womennews.co.kr
ND소프트